bar_progress

오거돈 "날 무소속 시민후보라 불러다오"

최종수정 2014.05.19 16:52 기사입력 2014.05.17 07: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6·4지방선거 후보 등록 마감일인 16일 부산에서는 극적인 후보단일화가 이뤄졌다. 김영춘 새정치민주연합 부산시장 후보가 오거돈 후보에게 후보직을 양보한 것이다. 단일화에 성공한 오 후보측은 '야권 단일후보'라는 일반적인 용어 대신에 '범시민 단일후보'로 불리우기를 원하고 있다. 왜일까?

그동안 오 후보와 김 후보는 서병수 새누리당 부산시장 후보와 대적하기 위해 후보 단일화에 나서야 할 필요성을 절실히 느껴왔다. 새누리당의 텃밭인 부산에서 승리를 거두기 위해서는 범야권과 시민세력의 힘을 하나로 합해야 한다는 절실함 때문이다. 하지만 15~16일 실무진의 후보단일화를 위한 마라톤 협상과 후보 등록 당일날 새벽에 단일화 협상 결렬, 한쪽 후보의 결단에 의한 양보의 과정은 후보 단일화 과정이 순탄치 않았음을 보여준다.
두 후보의 단일화는 김 후보의 일방적 퇴장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양측 정치세력이 시장선거 승리라는 공동의 목표를 위해 힘을 합했음을 의미한다. 김 후보는 오 후보와의 면담자리에서 "이번에 24년간에 걸친 새누리당의 독점을 깨서 이겨달라"며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들을 적극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오 후보는 "당연히 그렇게 하겠다"며 "구체적 방안은 논의를 하겠다"고 말했다. 사실상 선거기간 동안에는 오 후보측 선거캠프와 부산시장을 제외한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후보자간의 선거공조가 이뤄진 것이다.

하지만 이같은 선거공조는 분명한 선이 그어져 있다. 두 후보는 이날 6개항의 단일화 합의문을 만들었는데 그 핵심은 당선 후에도 오 후보는 어떠한 당적도 갖지 않는다는 것과 김 후보는 오 후보의 당선 후 부산시 및 산하기관 등에서 어떠한 당직도 갖지 않는다는 것이다. 사실상 오 후보가 승리하더라도 시장 재임기간 중에는 새정치민주연합에 입당하지 않겠다는 것을 확약하는 한편으로 정치적 야합이 아님을 명문화하겠다는 것이다.

오 후보 캠프는 언론들을 상대로 '범시민 무소속 단일후보' 또는 '무소속 단일후보'로 불러주기를 요구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일부 언론에서는 기존의 관행대로 ‘야권단일화’ 혹은 ‘야권 단일후보’라는 용어를 사용하면서 범시민 후보단일화를 중재하고 이끌어낸 지역 내 시민사회로부터 큰 반발을 사고 있다"며 "캠프에서는 시민사회의 요구에 근거해 오 후보의 명칭을 ‘범시민 무소속 단일 후보, 약칭 무소속 시민후보’라고 공식적으로 사용해주실 것을 다시 한 번 정중히 요청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오 후보가 무소속 후보로 불리우기를 원하는 것은 야당에 대한 비판정서가 강한 부산지역 민심을 반영했다는 지적도 있다. 범야권이라는 타이틀 보다는 무소속 후보로 불리우는 것이 선거에 유리하다는 것이다. 허정수 서강대 사회과학연구소 전임연구원은 "오 후보측이 무소속 시민후보로 불리우기를 원하는 것은 범야권 후보를 자처해 야당에 대한 부산시민들의 부정적 여론의 표적이 되기보다는 무소속 후보로 남아 중립적으로 비춰지기를 희망하기 때문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