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성태 "박원순, 안전시장 자처 가식적"

최종수정 2014.05.16 18:05 기사입력 2014.05.16 18:05

댓글쓰기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

김성태 새누리당 의원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김성태 새누리당 서울시당위원장이 16일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서울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누가 제대로 지켜줄 수 있는지 구별하는 역사적 선거다"고 평가하며 박원순 후보의 미흡한 안전 정책을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서울특별시장 선거에 고함'이라는 글을 통해 "이번 선거에서는 수도 서울의 안전관리시스템 전반을 점검하고 다시는 불행한 대형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재발방지책과 효율적인 재난대응체계를 확립할 수 있는 적임자를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원순 시장 취임 이후 서울시의 지하철 안전 관련 예산은 해마다 줄어 지난 3년 새 약 20%나 감소했다"고 말하며 "임기 내내 종북 논란이 있는 단체나 통합진보당 관련 인사들이 다수 포진된 사회적 기업에는 수억씩 지원하면서도 이처럼 서울시민의 안전을 책임질 예산은 줄줄이 삭감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그럼에도 선거를 앞두고 기회가 있을 때마다 안전을 외치며 안전시장임을 자처하는 박원순 시장의 행태는 가식을 넘어 애처롭기까지 하다"고 비난했다.

이어 "아무 일도 하지 않은 시장으로 기억되고 싶다던 박원순 시장의 말처럼 박 시장 취임 이후 서울의 각종 개발 사업은 지체되고 중단되고 백지화되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 의원은 "지난 2년 반 동안 서울시민은 박원순 시장의 시정을 통해 그 실체와 본질을 똑똑히 깨달았다"며 "그것은 ‘안 하는 것이 아니라 못 하는 것’이었고, ‘신중한 것이 아니라 무지한 것’이었다"고 박 후보의 지난 2년을 평가했다.

또한 "‘개발지상주의를 배격한 것이 아니라 개발할 줄조차 몰랐던 것’이었다"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막대한 책임이 뒤따르는 그 자리에 뒷북치는 시장은 어울리지 않는다"며 "이번 6월 4일, 현명한 서울시민께서 올바른 판단과 선택을 내려주시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