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원주 "여운계의 빈자리가 이렇게 클 줄 몰랐다" 추억 회상

최종수정 2014.05.16 12:54 기사입력 2014.05.16 12:54

댓글쓰기

▲전원주씨가 고 여운계씨와 추억을 되새기고 있다. (KBS2 '여유만만' 방송 캡처)

▲전원주씨가 고 여운계씨와 추억을 되새기고 있다. (KBS2 '여유만만'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전원주 "여운계의 빈자리가 이렇게 클 줄 몰랐다" 추억 회상

탤런트 전원주가 친한 친구이자 동료였던 고 여운계를 추억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여유만만'에는 미스코리아 출신 홍여진, 탤런트 전원주, 가수 김국환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전원주는 남편을 그리워하며 앨범을 보던 중 친구이자 배우인 고 여운계와 함께 했던 사진들을 발견했다.

전원주는 "여운계는 내가 없어도 우리 남편하고 앉아 몇 시간이고 이야기를 나눌 정도로 친했다"며 "내가 늦게 들어와도 여운계랑 놀았다고 하면 남편이 화를 내지 않았다"며 추억을 회상했다.
또한 "여운계의 빈자리가 이렇게 클 줄 몰랐다"며 "우리 둘은 정반대여서 친해졌다. 여운계는 차분하고 속으로 참고 기다리는 스타일이다"라고 설명했다.

'여유만만' 전원주 여운계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여운계 전원주, 연기 정말 좋았는데" "여운계 전원주, 아름다운 우정입니다" "여운계 전원주, 진짜 친했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