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 "국가대개조 대책 마련중…가족 의견 가장 중요"

최종수정 2014.05.16 16:51 기사입력 2014.05.16 16: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세월호 사고 희생자 가족들과 만나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회의 안전시스템을 근본부터 다시 바로 잡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세월호 사고 가족대책위원회 대표단 17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대화를 나눈 자리에서 "국가대개조라는 수준으로 생각하면서 사회에 기초부터 다시 세우는 것이 안타까운 희생을 헛되게 하지 않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만남은 박 대통령의 제안으로 이루어졌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 1층으로 입장하는 유가족 대표들과 일일이 악수를 한 뒤 접견실로 이동해 대화를 시작했다. 박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의 부족했던 부분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부실했던 초동대처와 이후 과정의 미흡함을 사과했다. 박 대통령이 유가족들에게 직접 사과의 말을 전한 건 사고 발생 이후 처음이다.

박 대통령은 이어 "그동안 관련 전문가 여러분께서 의견을 폭넓게 수렴했고 그래서 안전시스템부터 공직사회의 개혁에 이르기까지 하나하나 대책을 세우고 있습니다만, 현장에서 처음부터 지금까지 지켜보신 유가족 여러분들의 의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면담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또 "가족을 잃으신 슬픔 자체도 (클 텐데) 생계 문제로 고통을 받으시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된다"며 "그런 어려움이 있으면 정부가 해결해나갈 수 있도록 최대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유가족 대표는 "많은 희생자들이 역사에 남을 수 있도록 가장 가치 있고 고귀하게 만들어주는 게 대통령을 비롯해 정부의 책임이라 생각한다"며 정부가 어떤 구체적인 사후대책을 마련하고 있는지 질문했다.

박 대통령과 가족대표단과의 만남은 오후 3시 45분 시작됐으며, 만남이 끝난 뒤 청와대와 대표단은 각각 상세한 대화 내용을 언론에 공개할 예정이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