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들 구해야 해” 양대홍 세월호 사무장 의사자 신청

최종수정 2014.05.16 11:11 기사입력 2014.05.16 11: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세월호 침몰 직전까지 배에 남아 승객 구조작업을 벌였던 세월호 사무장 양대홍(45)씨에 대한 의사자 신청이 추진되고 있다.

인천시 서구는 세월호가 침몰하는 위급한 상황에서 “아이들을 구해야 한다”며 배와 함께 운명을 같이 한 양 사무장에 대해 의사자 선정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구 관계자는 “기본 서류는 이미 준비중으로, 유족의 동의를 받고 목격자의 관련 진술을 확보한 뒤 다음 주께 신청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양 사무장의 시신은 침몰 사고 한달만인 15일 수습된 뒤 인천 길병원 장례식장에 안치됐다. 양 사무장은 세월호 고위 승무원 가운데 유일하게 탈출하지 않고 마지막까지 승객 구조를 위해 배를 지키다가 끝내 숨졌다.

그는 지난달 16일 세월호가 거의 90도로 기울어진 긴박한 상황에서 부인에게 휴대전화를 걸어 “수협 통장에 돈이 좀 있으니 큰 아들 학비 내라. 지금 아이들 구하러 가야 한다”고 말한 뒤 동료와 승객 구조를 위해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에서 아르바이트 한 송모(19)씨는 “사무장님이 싱크대를 밟고 창문을 열어주며 ‘빨리 나가라’고 해 나왔다”고 당시 긴급한 상황을 전했다. 조리 담당 김모씨도 양 사무장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졌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지난 12일 승객 탈출을 돕다가 숨진 세월호 승무원 박지영(22·여), 김기웅(28), 정현선(28·여)씨 등 3명을 이미 의사자로 인정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