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軍지프차를 코란도로… 국방예산 737억원 절감

최종수정 2014.05.16 10:12 기사입력 2014.05.16 10:12

댓글쓰기

국방부는 군장병들이 사용하는 군수품을 상용품으로 전환해 2년간 737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국방부는 군장병들이 사용하는 군수품을 상용품으로 전환해 2년간 737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국방부가 군에 납품되는 군수품을 민간기업에서 생산하는 제품으로 교체해 2년간 국방예산 737억원을 아꼈다.

16일 국방부에 따르면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군에 납품된 1785개 품목을 민간기업의 제품으로 바꾸면서 2012년에는 374억원, 지난해에는 363억원의 국방예산을 각각 절감했다.
군은 1990년대 후반부터 민간업체에게 군수품 조달시장을 개방했다. 하지만 10여년이 지난 2010년까지 20만개에 이르는 군수품 가운데 단 690개 품목만을 상용 전환하는데 그쳤다. 각군에서 개별적으로 추진해온 탓이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2012년부터 상용화업무를 통합해 추진했다.

군수품 상용화는 국방규격을 정해놓고 군수품을 생산했던 절차를 없애고 민간기업의 제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즉 일반인을 대상으로 파는 제품을 군수품으로 바로 쓰는 것이다.

대표적인 사례가 식판이다. 국방부는 국방규격에 맞춰 납품됐던 1만원짜리 스테인레스 식판을 30% 가량 얇고 더 가벼운 6500원짜리 일반 식판으로 교체했다. 또 군에서 사용하는 지프차를 4륜구동 자동차인 코란도로 바꾸는 등 7종의 군용차량을 교체해 2년간 700억원의 예산을 아낄 수 있었다.
장병들이 사용하는 휴대용제독기도 마찬가지다. 휴대용제독기는 기존에 국방규격에 맞춰 소량생산했기 때문에 무겁고 가격도 61만3000원에 달했다. 이 제독기를 민간기업에서 생산하는 7만5000원의 상품으로 교체해 10억6000만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여기에 제독기 무게도 10kg에서 4.3kg로 가벼워져 장병들의 전투피로도도 낮아졌다.

김관진 국방 장관은 지난 1일 이같은 내용을 청와대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발표하고 군수품 사용전환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국방부는 2018년까지 일반인에게 1만종의 국방규격을 공개해 군수품을 대체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군수품 상용전환 확대는 민군이 협력하는 모델"이라며 "올해까지 무기체계를 제외한 2400종의 규격을 검토해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