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정몽준 후보 가족에 위로 드린다"

최종수정 2014.05.16 09:02 기사입력 2014.05.16 09: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박원순 새정치민주연합 서울시장 후보가 16일 '국민미개'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의 가족에게 "위로의 말을 건내고 싶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한수진의 SBS 전망대에 출연, '국민미개'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정 후보의 아들에게 "정치인 가족이라는 이유로 고통받는거 같아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보궐선거 때 집사람과 아이들도 이런 식으로 고통받았다"며 "저는 진실이 밝혀진 후에도 용서했습니다만, 가족이 겪는 고통이라는 것은 모든 정치인 가족에게 다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어떤 경우에도 '네거티브'를 하지 않겠다고 재차 공언하며 정 후보가 동참해줄 것을 강조했다.

박 후보는 "지난 보궐선거 때도 네거티브 없는 선거를 했다고 본다"며 "시민들은 능력있는 시장뿐만 아니라 도덕성도 갖춘 시장을 원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래야 시민들이 자랑스러워 할 것"이라며 "국민들이 더 이상 네거티브로 인해 흙탕물이 되는 그런 정치를 원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정 후보가 자신을 이념적으로 편향됐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그는 "나는 좌파도 아니고 우파도 아닌 시민파"라며 "저도 국가관이 확고하고 국가의 안보라는 것이 시민들의 삶의 조건이고, 생존의 조건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느 특정 계층의 시장이 아니라 지지하지 않았던 분들의 시장이기도 하니 상식과 원칙에 기초해 서울을 잘 이끌어왔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