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몽준·박원순 진도체육관·팽목항 방문 "하필이면 같은 날"

최종수정 2014.05.15 14:01 기사입력 2014.05.15 14:01

댓글쓰기

▲14일 오후 정몽준 박원순 진도 방문.(사진:jtbc 보도화면 캡처)

▲14일 오후 정몽준 박원순 진도 방문.(사진:jtbc 보도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정몽준·박원순 진도 체육관·팽목항 방문 "하필이면 같은 날"

6·4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인 정몽준 새누리당 후보와 박원순 서울시장이 같은 날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이 있는 진도 팽목항을 찾았다.
정몽준 후보는 14일 오후 6시15분께 팽목항에 도착한 뒤 상황실을 찾아가 수색 상황을 점검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수색때) 물밑을 밝게 할 수 있는 방법은 없냐" "(잠수사들이) 손으로 더듬어가면서 실종자를 찾는 것이냐" 등의 질문을 던졌다.

이후 정 후보는 실종자 가족들이 머무는 천막과 가족대책본부에 들러 30여분간 대화를 나눴다. 하지만 실종자 가족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일부 가족들은 천막에 들어서려는 정 후보 측을 향해 "가족이 아니면 들어가지 말라"고 외치기도 했다.

정 후보가 떠나고 오후 8시50분께 박원순 시장이 진도 실내체육관에 모습을 드러냈다. 박원순 시장은 같이 온 수행비서를 밖에 대기시킨 채 실종자 가족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박원순 시장은 1시간 15분가량 진도체육관에 있던 가족들과 만난 후 9시45분쯤 팽목항으로 향했다.

박원순 시장은 팽목항에서도 실종자 가족을 만난 뒤 상황실을 들러 직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서울로 향했다. 그는 현장에 있던 기자들의 인터뷰는 거절하고 조용히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정몽준 박원순 진도 방문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정몽준 박원순 진도 방문, 하필이면 같은 날" "정몽준 박원순 진도 진작 갔어야지" "정몽준 박원순 진도 실종자 가족에게 위로가 됐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