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세대교수 시국선언 "스승의 날 맞아 스승답지 못한 우리 모습 참회"

최종수정 2014.05.15 11:19 기사입력 2014.05.15 11:19

댓글쓰기

▲연세대교수 시국선언.(사진: 연세대학교 학교 로고 캡처)

▲연세대교수 시국선언.(사진: 연세대학교 학교 로고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연세대교수 시국선언 "스승의 날 맞아 스승답지 못한 우리 모습 참회"

연세대교수들의 시국선언이 네티즌의 관심을 받고 있다.
스승의 날을 하루 앞 둔 14일 연세대학교 교수들은 "스승답지 못한 우리 모습을 돌아보며 겸허히 반성하고 참회하고자 한다"며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연세대 교수 131명(외국인 교수 15명 포함)은 '슬픔을 안고 공동체 회복의 실천으로'라는 제목의 성명을 냈다.

교수들은 "세월호 참사는 분명한 인재였다는 점에서 특별한 반성을 우리 모두에게 요구하고 있다"며 "침몰하는 세월호에서 우리가 동시에 목격한 것은 국가라는 제도의 침몰과 책임의식이라는 윤리와 양심의 침몰이었다"고 밝혔다.
또 "세월호 선장과 선원들을 포함한 청해진해운에게 일차적 책임이 있지만 사고 발생 후 적절히 대처하지 못한 정부당국의 책임도 결코 이에 못지않게 엄중할 것"이라며 "세월호 침몰 원인과 대처, 수습 과정에서의 책임은 한 치의 의구심도 남김없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하고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수들은 세월호 참사 관련 언론보도에 대해 "언론은 갑갑한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신문고의 역할을 제대로 담당해왔는지 겸허하게 자성하면서 불법과 탈법을 적극적으로 고발하고 민주주의를 위한 권력 감시를 올바로 수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세대교수 시국선언을 접한 네티즌은 "연세대교수 시국선언, 교수들 양심있네" "연세대교수 시국선언, 하나하나 다 맞는 말" "연세대교수 시국선언, 정말 명확히 밝혀져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