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건희 회장 '회복중'...삼성그룹도 안정 찾아(종합)

최종수정 2014.05.11 18:17 기사입력 2014.05.11 18: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10일 호흡곤란 증세가 급성 심근경색으로 이어지며 한때 위급한 상황에 빠졌지만 자가 호흡을 시작하며 빠른 속도로 안정을 찾고 있다. 이 회장의 예후를 살피며 긴급한 상황에 나섰던 삼성그룹도 안정을 찾아가는 모습이다.

11일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예후가 좋아지며 한때 긴박했던 삼성그룹 수뇌부들의 움직임도 안정을 찾고 있다. 호흡곤란이 심장마비로 이어지며 응급 심폐소생술(CPR)을 받고 급성 심근경색으로 인해 '스탠트(stent)' 시술을 받는 등 위험한 순간을 넘겼지만 현재 자가 호흡이 돌아오는 등 경과가 좋기 때문이다.

삼성서울병원 의료진은 "순천향대병원에서 초기 적절한 응급처치를 성공적으로 해줘 뇌 손상 등의 후유증은 없을 것"이라며 "자가 호흡이 들어왔고 빠른 속도로 회복하고 있어 곧 에크모(ECMO·체외막산소화 장치) 장비도 제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에크모는 심장과 폐의 기능 저하로 생명유지에 위협을 받는 질병이나 외상이 발생했을 때 심장과 폐의 기능을 대신하는 장비다. 환자의 정맥에서 혈액 속 노폐물을 체외로 빼내고 산소가 풍부한 동맥혈로 바꿔 다시 환자의 정맥이나 동맥으로 주입한다.

CPR과 새벽에 진행된 스탠트 시술, 에크모 장비 사용 등은 긴박했던 지난 밤의 상황을 간접적으로 설명해준다. 아직 의료진은 이 회장을 중환자실에서 VIP 전용 병실로 옮기지는 않았지만 예후가 좋아 빠른 시일내에 입원실로 옮길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는 "환자분의 상태를 본 뒤 전용 병실로 옮긴다"며 "환자분의 연령대나 상태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시술 후 평균적으로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린다고 말하긴 어렵다"고 전했다.

이 회장의 회복과 함께 한때 긴박했던 삼성그룹 수뇌부도 차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 회장의 장남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 회장이 안정을 찾자 지난 10일간의 출장 결과를 정리하는 등 업무차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집무실로 향했다.

이 부회장은 11일 오전 해외 출장길에서 귀국하자마자 삼성서울병원으로 향해 이 회장의 곁을 지켜왔다. 이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 리움미술관 관장과 두 딸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에버랜드 패션사업부문 사장은 병실을 지키고 있다.

이 회장이 건강이상으로 병원에 입원하자 재계 일각에선 삼성그룹이 비상경영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도 내 놓고 있다. 하지만 삼성그룹의 분위기는 시종일관 차분하다. 이미 이 회장이 올해 초부터 '마하경영'을 시작으로 한 삼성그룹 사업재편안을 최고위 경영진들에게 전달하며 이에 따라 삼성그룹의 경쟁력 재고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이 회장의 경영 스타일이 경영의 큰 틀을 제시하고 세부적인 일은 그룹내 최고경영자(CEO)들에게 일임해왔기 때문에 경영상의 큰 차질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올해 초부터 96일간 미국 하와이와 일본 동경을 오가며 장기간 해외 체류에 나섰을때도 삼성그룹은 계열사의 사업 재편으로 분주했다.

귀국 뒤에도 미래전략실의 사장급 팀장들을 삼성전자로 전진 배치 하는 등 사업 현장 강화에 나서는 등 지난해 말부터 강조해 온 '마하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장남인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전자의 경영 전면에 나서고 있는 점도 눈여겨 볼 대목이다.

이 부회장은 최근 수년간 이 회장 대신 삼성그룹의 얼굴 역할을 하고 있다. 삼성그룹 주요 계열사들의 주요 사업 및 의사 결정에도 관여하고 있어 이 회장의 입원으로 인한 부재도 최소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11일 이 부회장이 이 회장의 예후가 좋아지자 즉각 집무실로 향한 것도 이 때문이다.

때문에 이 회장의 입원이 다소 장기화 된다 해도 삼성그룹이 별도의 비상경영 체제에 나서는 등 특단의 조치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그룹 관계자는 "회장의 예후가 빠르게 좋아지면서 그룹 수뇌부들도 안정을 찾고 있다"면서 "지금까지 삼성의 경영 스타일이 회장이 큰 방향을 제시하고 전문 경영인들이 세부적인 방안을 수행하는 것으로 진행되 온 만큼 '마하경영' 이라는 큰 방향 아래 그룹 경영 역시 차질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