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건희 회장, 현재 안정 찾아…삼성 수뇌부 예후 살펴

최종수정 2014.05.11 13:43 기사입력 2014.05.11 13:43

댓글쓰기

급성 심근경색으로 한때 심폐소생술까지, 심혈관 확장술 받고 회복중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권해영 기자]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10일 밤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켜 자택 인근 순천향대학병원에서 심폐소생술을 받는 등 한때 병세가 위중했지만 곧 상태가 안정돼 삼성서울병원으로 자리를 옮겨 입원 치료 중이다.

이 회장은 심장 혈관 확장술을 받은 뒤 회복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급작스러운 이 회장의 건강 이상에 삼성가 일가는 물론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 등 그룹 수뇌부들도 병원에 집결해 이 회장의 예후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 회장은 지난 10일 밤 11시경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상을 일으켜 자택에서 가까운 서울 한남동 순천향대학병원 응급실로 이동했다. 응급실 도착 직후 심장마비 증세가 나타나 병원측은 심폐소생술을 비롯한 응급조치를 시행했다.

이후 11일 새벽 심장기능 상태가 호전돼 삼성서울병원으로 이송했다. 삼성서울병원측은 이 회장의 증세를 급성 심근경색으로 진단한 뒤 심장 혈관 확장술인 스텐트(Stent) 삽입 시술을 진행했다. 급성심근경색은 심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이 갑자기 막혀 심장 근육의 조직이나 세포가 괴사하는 증상을 말한다.

삼성그룹 관계자는 "이 회장이 호흡곤란 증상으로 인해 자택 인근 병원에서 심폐소생술을 비롯한 응급조치를 시행했다"면서 "급성 심근경색으로 인해 삼성서울병원에서 스텐트 시술을 받았으며 현재는 안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의 입원과 함께 홍라희 관장을 비롯한 삼성가 일가는 병원에서 이 회장의 곁을 지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일 해외 출장을 떠났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1일 귀국 직후 이 회장이 입원한 삼성서울병원으로 향했다.

최지성 실장을 비롯한 미래전략실 팀장 및 삼성그룹 수뇌부들도 이 회장의 상태를 전해 들은 뒤 서울 서초동 집무실에서 대책 관련 회의를 마친 뒤 전원 병원에 집결한 상황이다. 삼성그룹 주요 계열사 대표들도 이같은 소식을 접하고 집무실과 병원에서 회장의 예후를 주시하고 있다.

삼성그룹 안팍에서는 이 회장이 지병이던 폐가 아닌 심장에 문제가 생긴 점을 두고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96일에 달하는 장기간의 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이 회장이 귀국 직후 5일만에 출근 경영을 재개하며 올해 삼성그룹이 화두로 삼고 있는 '마하경영'을 진두지휘 하는 등 최근 일련의 경영 활동이 건강에 무리를 준 것이 아니냐는 우려다.

하지만 신속한 응급처치로 인해 이 회장은 현재 안정을 찾았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안도하는 모양새다.

삼성그룹 관계자는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라 당황스럽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회장이 현재는 안정을 찾았다는 점"이라며 "현재 순조롭게 회복중이며 당분간 입원치료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