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업 수순" 씨티은행 분규일지

최종수정 2014.05.01 08:00 기사입력 2014.05.01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한국씨티은행 노동조합이 사측의 점포 및 인력 구조조정에 반발해 2일부터 쟁의 행위에 돌입한다. 사측의 구조조정안 발표부터 노조의 파업까지 씨티은행 노사의 분규일지를 정리했다.

▲4월 8일 使, "점포 30% 줄인다"
씨티은행은 기존 190개 지점 중 56개 지점(29.5%)의 통폐합 계획을 발표했다. 씨티은행 관계자는 "저수익 기조의 장기화가 예상돼 '점포 리모델링'을 하는 것"이라며 지점 수를 줄이고 대도시 위주의 부유층 대상 영업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조엘 코른라이히 부행장도 노조 집행부와 만난 자리에서 "경제상황이 어렵고 영업 적자를 보는 상황에서 점포 감축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노조는 "지점 통폐합안에 따르면 직원 650명가량이 감축될 것"이라고 주장하며 즉각 반발했다. 이어 임단협 결렬을 선언하고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 신청을 냈다. 사태가 악화일로에 들어선 것이다.
▲4월 17일 勞, "살생부 존재한다"

씨티은행에 구조조정을 위한 '살생부'가 존재한다는 논란이 일었다.

씨티은행이 전국의 영업본부장을 대상으로 'BM(Branch Manager·지점장) 평가 기초자료'를 작성해 올리도록 지시한 것이 발단이 된 것이다. 이 자료에는 지점장을 'Pass(통과) 그룹'과 'Doubtful(의심스러운) 그룹'으로 분류하도록 돼 있다.

노조는 "Pass는 구조조정 대상에서 제외되는 사람, Doubtful은 구조조정 대상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사측은 이에 대해 "통폐합 영업점장에 앉힐 적임자를 선별하기 위한 작업일 뿐"이라며 구조조정과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4월 24일 使, "소매금융 철수 아니다"

노조는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은행지점 폐쇄 금지 가처분신청'을 낸다. 5월 초로 예정된 수원역·경서동·도곡매봉·압구정미성·이촌중앙 등 5개 지점의 폐쇄 절차를 멈추라는 것이다.

더불어 씨티은행 구조조정이 한국 소매시장 철수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왔다. 명예퇴직금을 마련하기 위해 서울 중구 청계천로의 사옥까지 매각한다는 보도도 잇따랐다.

사측은 "한국 내 어떤 핵심 사업에서도 철수할 계획이 없다"고 진화에 나섰다. 하영구 행장도 "사옥 매각은 리모델링도 포함한 여러 대안 중 하나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4월 28일 勞, "1조2000억원 국부 유출했다"

노조는 사측이 2004년 한미은행과의 통합 이후 줄곧 천문학적인 용역비를 지출하며 국부를 유출했다고 폭로했다.

노조는 "지난해 씨티은행은 1830억원의 용역비를 지출했는데 당기순이익 2191억원의 83.5%에 해당하는 액수"라면서 "이 중 대부분이 경영자문료 등 명목으로 씨티그룹 계열사로 흘러들어간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사측은 "글로벌 기업이 용역비를 지불하는 것은 합법적인 경영수단"이라며 대응을 삼가고 있다.

▲4월 30일 勞, "투쟁 돌입"

노조는 조합원 3200명을 대상으로 쟁의 행위 찬반 투표를 실시해 가결했다. 이에 따라 노조는 2일부터 태업에 돌입해 3단계에 걸친 파업 수순에 들어간다.

1단계는 릴레이 휴가와 영어사용 전면 거부 등이며 2단계는 예·적금, 카드, 펀드 등 신규상품의 판매 거부 등이다. 2단계까지 사측이 양보하지 않으면 노조는 3단계 부분 파업을 거쳐 전면 파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사측은 "노조가 쟁의행위에 돌입해도 고객 불편이 없도록 만반의 준비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노조가 파업에 들어갈 경우 퇴직자를 활용해 대체 인력을 투입하는 비상운영을 실시하고 손해배상도 청구한다는 입장이다.

쟁의 행위에 이어 씨티은행 노조가 본격적으로 파업에 돌입한다면 2004년 6월 한미은행 노조가 파업을 실시한 이래 10년 만이다. 한미은행 노조는 씨티그룹과의 통합에 반발해 19일간 투쟁을 벌였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