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JTBC, 민간잠수부 '언딘' 추가증언 "세월호, 구조할 수 있었다"

최종수정 2014.04.30 08:56 기사입력 2014.04.30 08:56

댓글쓰기

▲JTBC, 강대영 민간 잠수부 증언 추가 공개(출처: JTBC 뉴스 9 캡쳐)

▲JTBC, 강대영 민간 잠수부 증언 추가 공개(출처: JTBC 뉴스 9 캡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JTBC, 민간잠수부 '언딘' 추가증언 "세월호, 구조할 수 있었다"
JTBC '뉴스9'이 언딘의 ‘시신 인양 고의 지연’ 의혹에 대해 민간잠수부의 추가 증언 인터뷰를 공개했다.

29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9’에서는 서해 훼리호 구조에도 참여했던 강대영 민간잠수사가 언딘의 '시신 인양 고의 지연'에 대해 추가 증언을 했다.

JTBC '뉴스9'의 손석희 앵커는 "민간 잠수사들의 시신인양 실적을 언딘이 가로챘다는 의혹은 워낙 엄중한 문제라서 확인에 확인을 거듭할 필요가 있다고 (28일)말씀 드린 바 있다"며 "언딘 측에서 저희의 보도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히고 나서자 추가 증언이 다시 나왔다" 며 운을 뗐다.
이에 19일 새벽 4시 시신을 발견한 강대영씨는 “새벽 4시께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을 보고 창문을 깨려고 했지만 망치도 작은 걸 가져갔었고 창문이 파기가 안 돼서 다시 들어가려는 차에 물이 세지고 시야가 둔탁해져서 경비정으로 다시 올라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특히 강씨는 손석희 앵커의 "구조 작업 당시 조류가 굉장히 빨라서 도저히 들어갈 수 없었던 상황은 아니었습니까?"라는 질문에 "그건 절대 아니었습니다. 작업은 언제든지 가능하고 일단 유리창을 파괴하고 들어가면 그때부터 얼마든지 살아있는 학생들을 찾기만 하면 되는 그런 상황이었음에 틀림없었다"고 말하며 안타까워 했다.

이어 그는 서해 훼리호 사건과 비교해 “조류가 세다고 하나 배가 규모가 크고, 에어포켓이 잡히고, 선체 바닥을 드러내고 있다는 것은 배의 균형이 어느 정도 잡힌 것”이라며 “구조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작은 배들은 뒹굴면 서해 훼리호 같은 경우는 금방 가라앉지만, 격벽이 많으면 에어포켓이 많이 잡힌다. 그 정도라면 얼마든지 많은 시간을 필요로 안 해도 얼마든지 들어가서 작업하고 구조를 할 수 있는데 안 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모르겠다”고 연신 답답함을 토로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