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노삼성, 전기차 SM3 Z.E. 카쉐어링 수도권 전역 확대

최종수정 2014.04.29 10:25 기사입력 2014.04.29 10:25

댓글쓰기

서울시 전기차 카쉐어링 최대 사업자 씨티카에 다음달 1일부터 78대 투입키로 결정

르노삼성 SM3 Z.E.

르노삼성 SM3 Z.E.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르노삼성자동차(대표 프랑수아 프로보)가 전기차 카쉐어링 사업을 수도권 전역으로 확대한다.

29일 르노삼성자동차는 서울시 전기차 카쉐어링 최대사업자인 씨티카에 다음달 1일부터 SM3 Z.E. 78대를 투입한다고 밝혔다.
SM3 Z.E. 씨티카는 여의도IFC몰, 가산디지털단지역, 낙성대역 등 서울시내 56개 지역에 설치된 씨티존에서 별도의 충전비 없이 30분당 최소 3600원의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다. 씨티카 홈페이지(www.citycar.co.kr)와 스마트폰의 씨티카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 회원 가입하면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SM3 Z.E.는 1회 충전 주행거리가 135㎞다. 인천과 경기 수도권 전역에서 시티카 이용과 반납이 가능하며, 서울시내 이용자들은 넉넉해진 주행가능 거리로 보다 편안하게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다.

SM3 Z.E.는 지난해 환경부 민간 보급 전기차 780대 중 가장 많은 453대가 판매돼 시장점유율이 58%다. 하나의 충전 소켓으로 완속과 급속 충전이 모두 가능해 충전이 쉽다. 배터리 급속교환 시스템을 채용해 택시와 카쉐어링 서비스 등 전기차 사업에 적합한 차종으로 꼽힌다.
박동훈 르노삼성자동차 부사장은 "SM3 Z.E.는 전기차 쉐어링카로서 이상적인 사양을 제공한다"며 "르노삼성자동차는 전국 전기차 전문 사후서비스(A/S) 네트워크 150개 확보, 국내 유일 5년 간 10만㎞ 배터리 용량 75% 보증 등 전기차 보급에 필요한 인프라 구축과 전기차 인식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가솔린 차에 비해 30%이상 강력한 토크를 발휘하는 SM3 Z.E.는 민첩한 순간 가속 성능으로 시내 주행에 유리하다. 최고 속도는 135㎞/h다.

이 밖에 SM3 Z.E.는 저속 주행시 보행자가 차량접근을 인지하지 못해 일어나는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30㎞/h이내로 주행시 가상의 엔진 사운드를 내는 Z.E. 보이스 기능을 탑재, 엔진 소리가 나지 않아 생길 수 있는 사고를 미연에 예방할 수 있다.

차량에 장착된 22kwh 고용량 리튬이온 배터리는 75% 용량보증을 실시함으로써 배터리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했다. 감속하거나 내리막길 주행시 발생하는 에너지를 배터리에 재충전함으로써 주행거리를 최대로 확보할 수 있는 회생제동 시스템도 장착돼 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