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김정은 "반미 대결전 앞두고 훈련 미비" 지적

최종수정 2014.04.26 20:13 기사입력 2014.04.26 20: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가 군부대 포격 훈련을 지도하며 훈련 준비가 미흡하며 전투력 강화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김 제1비서는 이날 인민군 제681군부대 관하 포병구분대 포사격 훈련을 지도하며 "구분대의 싸움준비가 잘되지 않았다"며 "반미 대결전을 눈앞에 둔 지금 싸움준비보다 더 중요한 일은 없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포사격 훈련이 잘 되지 않은 이유에 대해 "형식주의가 낳은 결과"라며 "해당 부대 지휘관들의 마음은 싸움마당을 떠나있는 것 같다"고 지휘관들을 질타했다.

통신은 김 제1비서가 "군인생활 개선을 위해 부업도 하고 부강조국 건설에서도 한 몫 해야 하지만 항상 싸움 준비를 첫 자리에 놓아야 한다"고 지적했다고 밝혔다.

김 제1비서는 또 "구분대의 싸움준비에서 심중한 결함이 나타나게 된 원인은 부대 당위원회가 지휘관들과 군인들이 자기들 앞에 맡겨진 혁명임무를 훌륭히 수행하도록 당정치사업, 군인들과의 사업을 잘하지 못한 데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제1비서는 "전쟁은 예고 없이 일어나며 그에 대처해 경상적인 전투동원 준비를 철저히 갖추고 있어야 적들의 불의적인 침공을 즉시에 제압하고 작전과 전투에서 주도권을 쥘 수 있다"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