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ㆍ일 관광객 대형마트서 '과자류' 가장 많이 사

최종수정 2014.04.27 08:00 기사입력 2014.04.27 08:00

댓글쓰기

롯데마트, 중국인은 '홍삼'ㆍ일본인은 '김'…선호 상품 뚜렷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관광코스로 국내 대형마트를 자주 찾는 중국인과 일본 관광객들은 주로 '과자류'를 많이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자 상품 내에서 두 국가의 상품별 선호도는 뚜렷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일본 관광객은 주로 파이, 초콜릿을 선호하는 반면 중국인은 스낵, 캔디 등을 많이 사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롯데마트는 올 들어 4월까지 전점의 외국인 관광객 매출을 분석한 결과, 일본인의 파이, 초콜릿 매출은 중국인 매출과 비교해 각 28.1%, 10.4% 높았고, 중국인의 스낵, 캔디 매출은 일본인 매출 대비 각 110.3%, 40.5% 가량 높았다고 27일 밝혔다.

중국인의 경우 홍삼 캔디의 매출이 높았는데 최근 중국 내 홍삼이 몸에 좋다는 인식이 널리 퍼져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인과 일본인이 선호하는 상품들 중 매출액에서 뚜렷한 차이를 보이는 것들도 있다. 중국인은 건강식품의 매출이 일본인 대비 522.0% 높았고, 일본인은 한국의 반찬류 중 중국인 매출 대비 건해산물이 180.8%, 반찬류가 233.2%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캔디류에서 보였던 중국인들의 홍삼 사랑은 건강식품에서도 찾아볼 수 있었는데 홍삼점 등 관련 상품이 포함돼 있는 홍삼 상품군의 매출이 일본인 대비 522.0% 가량 높았다. 반면 일본인은 한국 특산품인 김과 젓갈, 콩자반, 진미채 조림 등을 많이 사갔다.

한편, 롯데마트는 이달 30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골든위크 외국인 마케팅'을 진행한다. 서울역점, 김포공항점 등 6개점에서는 매장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에게 할인 쿠폰북을 주고, 매장 내 한류 인기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포토존을 운영해 포토존에서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면 '사은품'을 증정한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중국의 연휴인 '노동절'과 일본 연휴인 '골든위크'를 맞아 17만명에 이르는 중국인과 일본인이 한국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