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호동, 송윤아 설경구 부부 세월호 피해학생 학업 지원 1억씩 기부 '감동'

최종수정 2014.04.25 17:47 기사입력 2014.04.25 17:47

댓글쓰기

배우 설경구-송윤아 부부가 세워호 희생자들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배우 설경구-송윤아 부부가 세워호 희생자들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강호동, 송윤아 설경구 부부 세월호 피해학생 학업 지원 1억씩 기부 '감동'

배우 송윤아가 남편 설경구와 함께 세월호 침몰 희생자 가족들에게 1억원을 쾌척해 화제가 되고 있다.
25일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설경구 송윤아 부부가 24일 세월호 참사 피해학생 및 고통받는 가족들의 아픔에 깊은 안타까움을 표하며 성금 1억원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또한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설경구 송윤아 부부의 뜻에 따라 성금 전액을 세월호 사고와 관련한 사업에 사용할 예정이고, 특히 어린이를 돕는 유니세프의 건립 정신에 따라 향후 피해학생들의 학업 및 심리상담 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방송인 강호동 역시 세월호 참사를 겪은 안산 단원고에 1억원을 기부했다.
25일 한 연예계 관계자는 "강호동이 이번 참사를 지켜보며 계속 걱정하고 고민했다"며 "자식을 가진 부모 입장에서 마음 아파했다"고 전했다.

강호동 송윤아 설경구 기부 소식에 "송윤아, 오랜 만에 복귀하네" "송윤아, 기부 대단하다" "송윤아 설경구, 좋은 일 하네" "강호동 송윤아, 감동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