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檢, 한국선급 전·현직 임직원 8명 출국금지

최종수정 2014.04.25 09:23 기사입력 2014.04.25 09:23

오공균 한국선급 전 회장 포함…압수물 분석해 빠르면 다음주부터 소환조사 예정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검찰이 선박안전 검사와 인증을 담당하는 한국선급(KR)의 전·현직 임직원 8명을 출국금지 조치했다.

부산지검 특별수사팀(팀장 박흥준 부장검사)는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오공균(62) 한국선급 전 회장을 포함한 전·현직 임직원에 대해 출국금지를 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들은 2012년 사옥을 신축하는 과정에서 회삿돈을 빼돌리고 정부지원 연구비 등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이 다른 내부 비리에도 연루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특별수사팀은 전날 부산 강서구의 한국선급 본사와 관계자 사무실, 자택 등 8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회계 서류와 선박 안전 비용 지출서류 등 80박스에 달하는 압수물을 확보했다. 한국선급 본사의 전산자료에 대해서는 이틀째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수사대상에 오른 8명에 대한 혐의를 입증하는 대로 이들을 소환할 예정이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국내이슈

  •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해외이슈

  •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