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진출 국내기업 "韓 복귀 가능성? 전혀 없다"

최종수정 2014.04.24 11:10 기사입력 2014.04.24 11: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중국에 진출한 국내 기업들은 중국 경기 둔화에도 불구하고 한국으로의 복귀를 전혀 고려치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내수시장이 협소하고 인건비가 높은 것은 물론, 정부의 기업 지원이 제대로 실행되지 않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중국에 진출한 92개 한국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재중 한국기업 중 중국 내 생산 및 판매거점을 다른 국가로 이전을 고려한 적이 있다고 밝힌 기업은 13개사로 나타났다. 기업들이 이전을 고려한 국가로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가 제시됐다. 하지만 한국으로 응답한 기업은 한 곳도 없었다.

한국으로의 복귀(U-turn)를 고려하지 않는 이유로는 국내 내수시장 협소(56.5%)와 높은 인건비(18.5%) 등이 지목됐다.

해외 진출기업이 한국으로의 U-턴을 결정하는데 가장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되는 정부 지원제도로는 세제 지원(41.8%), 자금 지원(28.6%), 저렴한 부지 제공(11.2%), 외국인근로자 고용지원(9.2%) 순으로 제시됐다.
특히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은 최근 중국 경기 둔화의 영향을 체감하고 있었다. 실제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가 '현재 기업 경영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응답이 45.6%로 나타났으며, '현재는 영향을 미치고 있지 않으나 향후 1∼2년 내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는 응답도 42.4%에 달했다.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과 관련해 응답 기업의 83.7%가 중국 정부가 지난 3월 5일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제시한 목표치인 7.5%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응답 기업의 26.1%는 7%미만으로 전망했다. 내년도 경제성장률에 대해서는 응답기업의 85.8%가 7.5% 미만으로 응답했고, 44.5%의 기업은 7%미만으로 예상해 올해보다 더 성장이 둔화될 것으로 보는 기업이 많았다.

최근 부각되고 있는 중국의 그림자금융 부실화 위험에 대해 응답 기업의 15.2%만 중국 경제에 위기로 작용하지 않을 것으로 응답했다. 응답 기업의 48.9%는 중국 경제에 주로 타격을 미칠 것으로 보았고, 35.9%는 금융위기 가능성으로 글로벌 금융시장에도 위협이 될 것이라고 답해, 그림자금융 부실화로 인한 위험을 인식하는 기업이 대다수였다.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들의 향후 사업전망은 그다지 밝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업전망이 '밝다'고 응답한 기업은 22.2%, '어둡다'고 응답한 기업은 31.1%로 집계됐다. 46.7%는 '보통이다'라고 답변했다. 기업들은 경영활동의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중국내 경쟁심화(44.4%)를 꼽았으며, 다음으로 중국내 인건비 상승(17.1%), 중국정부 규제(14.5%), 중국 내수 부진(13.7%) 등을 제시했다.

김용옥 전경련 경제정책팀장은 "중국의 경기둔화 및 그림자금융 위험에 대한 중국 현지 우리 기업들의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난 만큼 대외 불안요인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면서 "국내 복귀 기업 지원제도의 실효성을 높여 해외에 있는 국내 기업의 U턴을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