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화 '관상' 제작자, 세월호 성금 1억원 기부

최종수정 2014.04.23 16:28 기사입력 2014.04.23 16:28

댓글쓰기

주필호 주피터필름 대표,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성금 전달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영화 '관상'의 제작자 주필호 주피터필름 대표가 세월호 참사로 고통 받는 학생과 유가족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주필호 대표가 23일 세월호 성금 1억원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주 대표는 "이번 사고로 사랑하는 자녀들을 잃은 학부모들이 대부분 같은 연배의 분들이라 그분들의 아픔이 남의 일처럼 생각되지 않는다"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을 보탠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표했다.

유니세프한국위원회는 주필호 대표의 뜻에 따라 성금 전액을 세월호 사고 관련 사업에 사용할 예정이다. 어린이를 돕는 유니세프의 설립 정신에 따라 향후 학생들의 학업 지원 및 정신·신체적 상처를 치유하는 일에 사용할 계획이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