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종인 눈물 "한 사람도 살리지 못하는 구조라니…"

최종수정 2014.04.23 15:57 기사입력 2014.04.23 15:57

댓글쓰기

▲이종인 다이빙벨 현장 투입 무산. (출처: JTBC '뉴스9' 뉴스 보도 캡처)

▲이종인 다이빙벨 현장 투입 무산. (출처: JTBC '뉴스9' 뉴스 보도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종인 눈물, "한 사람도 살리지 못하는 구조라니…"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이하 '알파잠수') 대표가 구조 당국으로부터 다이빙벨 허가를 받아내지 못하자 끝내 눈물을 보였다.

22일 한 언론 매체의 이상호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지금도 세월호에는 에어포켓이 있다. 인양이 아니라 구조를 해야 한다. 한 사람도 살리지 못하는 구조라니 아… 항구 떠나는 알파잠수 이종인 대표와 눈물의 인터뷰"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이종인 대표가 조금 전 떠났다. 끝내 눈물을 흘리더라"고 덧붙이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세월호 침몰 사고 후 이종인 대표는 사비를 털어 다이빙벨 세트 장비를 진도에 설치하려고 했다. 당시 그는 "생존자를 찾기 위해 에어포켓까지 들어가고 싶었다. 그게 구조지 지금 이게 구조인가"라며 분노했다.
이에 대책본부는 잠수사의 안전을 이유로 들며 "다이빙벨은 시야 확보가 매우 제한적이다. 격실 구조가 복잡한 선체 내부 수색의 경우 호스가 꺾여 공기 공급이 중단될 가능성과 오랫동안 수중 체류로 인한 잠수병에 노출될 위험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책본부는 끝내 다이빙벨의 사용을 불허했다.

이종인 눈물 소식을 접한 네타즌은 "이종인 눈물, 다이빙벨 허가 불허 논란" "이종인 눈물, 개인 사비 털어 구입했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