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S건설, 2조3500억원 규모 이라크 정유공장 계약 체결

최종수정 2014.04.23 12:00 기사입력 2014.04.23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GS건설은 이라크 석유부 산하 석유프로젝트공사(SCOP)가 발주한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총 계약금액은 60억4000만달러로 단일 플랜트 공사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지분 구조는 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37.5%, GS건설 37.5%, SK건설 25%로 이뤄졌다. GS건설의 계약금액은 22억6500만달러(한화 약 2조3500억원)다.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은 이라크 바그다드 남쪽 120Km 카르발라 지역에 하루 14만 배럴 규모의 원유를 정제해 액화석유가스(LPG), 가솔린, 디젤 등 석유제품을 생산하는 정유설비를 짓는 프로젝트다. 공사기간은 착공일로부터 약 54개월로 예정돼 있다.

공사방식은 설계, 구매, 시공은 물론 시운전까지 포함하는 일괄 턴키 형태로 진행된다. 완공 후 1년간 운전 및 유지관리(Operation & Maintenance) 예정이다. 현대건설이 석유정제고도화시설(FCC) 등을 맡고 GS건설은 원유정제 진공증류장치(CDU) 등 화학설비 쪽을 담당한다. SK건설은 유틸리티 분야로 나눠서 진행하게 된다.

임병용 GS건설 사장은 "GS건설이 플랜트뿐만 아니라 전력 및 토건 분야에서도 이라크 시장에 진출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2월22일 이라크 카르발라 현장에서 열린 카르발라 프로젝트 계약식에서 임병용 GS건설 사장(오른쪽)과 압둘 카림 이라크 석유부 장관(왼쪽)이 계약 서명식 후 선물을 나누고 있다. /

지난 2월22일 이라크 카르발라 현장에서 열린 카르발라 프로젝트 계약식에서 임병용 GS건설 사장(오른쪽)과 압둘 카림 이라크 석유부 장관(왼쪽)이 계약 서명식 후 선물을 나누고 있다. /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