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은, 현대상선에 2000억 대출…현대증권 매각 탄력

최종수정 2014.04.23 11:19 기사입력 2014.04.23 11: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KDB산업은행은 유동성 해소를 위해 현대상선에 2000억원을 지원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증권의 신속한 매각과 적기 유동성 공급을 위해서다.

이번 지원은 신탁방식을 활용해 이뤄졌다. 현대그룹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현대상선이 보유한 현대증권 지분의 일부인 14.9%를 신탁하고 2000억원의 자산담보대출을 통해 신규 자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지난해 12월 현대그룹은 주력회사인 현대상선의 유동성 부족 해소를 위해 3조2000억원 규모의 자구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 일환으로 현재 현대상선의 금융자회사인 현대증권·현대저축은행·현대자산운용의 매각을 추진 중이다.

산업은행은 지난 18일 현대그룹과 현대증권 매각을 위한 매각자문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매각작업에 착수했다. 이날 투자안내서 배포를 시작으로 올해 중 매각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이번 2000억원 선지원으로 현대상선과 현대그룹의 유동성 확보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