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카드, 온라인·체크카드 사용가능···문자알림 한달 무료 제공

최종수정 2018.09.08 00:30 기사입력 2014.04.23 10: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이현주 기자] 삼성SDS데이터센터 화재로 삼성카드 모바일 서비스 이용이 닷새째 중단된 가운데 삼성카드와 제휴를 맺은 체크카드 이용은 모두 가능해졌다.

삼성카드는 23일 결제가 되지 않던 18개 금융사 제휴 삼성 체크카드와 현금서비스 등이 모두 이용 가능해졌고 인터넷 결제와 문자알림서비스는 재개통됐지만 여전히 홈페이지 접속이나 모바일 앱을 이용한 카드 결제 등이 중단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이번주 안에 홈페이지 접속이나 모바일 앱 카드 결제도 모두 복구 될 것"이라며 "1개월 동안 문자알림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삼성카드 온라인 관련 서비스 복구가 늦어지는 까닭은 삼성카드는 오프라인 재해복구시스템은 갖추고 있지만 인터넷과 모바일 결제시스템 부분의 재해복구시스템 구축은 미비했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은 은행·카드사·증권사 등에 재해복구시스템을 구비하라는 내용을 전자금융감독규정에 명시하고 있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인터넷 시스템, 모바일 등 과거 상대적으로 중요도가 낮았고 양도 적었던 데이터에 대해 재해복구시스템을 구축할 필요성이 낮았다"며 "2015년 2월 완료 예정인 차세대 시스템을 통해 개선할 계획이었다"고 말했다.

삼성카드는 이번 사고로 분실신고 접수 후 전반 미반영에 따른 부정매출, 체크카드 결제시 승인결제거절에도 돈이 인출된 경우 등 피해를 본 고객에게 모두 배상할 계획이다.
한편 삼성생명은 화재 이후 신속하게 전산시스템을 복구해 신계약, 보험료 이체, 대출이자 수납 등 대부분의 고객서비스는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홈페이지 및 스마트폰 모바일 창구 업무는 일부 제한되고 있다. 아직까지 이메일 상담이나 불만접수 등의 서비스는 불가능하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자동이체가 예정된 보험료, 대출이자 수납은 오는 25일 실시될 예정이고 이로 인한 고객의 피해는 없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