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주가조작 의혹' 셀트리온 부사장 소환조사

최종수정 2014.04.22 11:15 기사입력 2014.04.22 11:15

댓글쓰기

서정진 회장도 피고발인 신분 소환 예정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코스닥 대장주' 셀트리온 의 주가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근 김형기 셀트리온 부사장을 소환조사했다.

2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부장검사 장영섭)는 이달 중순 김 부사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김 부사장을 통해 셀트리온의 주가를 띄우기 위해 고의적으로 개입한 사실이 있는지, 주가 매입과 관련한 지시가 어느 선에서 이뤄졌는지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사장은 "공매도 연계 투기세력으로부터 주가를 방어한 것일 뿐"이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며 주가조작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만간 서정진(57) 셀트리온 회장을 소환조사한 뒤 관련자들에 대한 사법처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증선위는 지난해 10월 서 회장을 시세조종과 미공개정보 이용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주가조작에 가담한 혐의로 김 부사장과 박모 전 애플투자증권 사장 등도 고발 대상에 포함됐다.

증선위는 서 회장이 셀트리온 경영 자금을 조달하고 주가하락을 막기 위해 2011년 5월부터 총 3차례에 걸쳐 주가를 조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증선위의 고발 이후 서 회장과 김 부사장을 출국금지하고 관련 수사를 진행해 왔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