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企 오존층 파괴물질 감축 기술지원

최종수정 2014.04.22 11:00 기사입력 2014.04.22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정부가 중소기업이 사용하는 오존층 파괴물질을 다른 물질로 대체하는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22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대체전환 촉진 기술지원 사업을 시행하고 매년 3억원씩, 7년간 21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오존층파괴물질은 프레온가스와 할론, 수소염화불화탄소 등 총 96종 물질로 냉장고 냉매나 건축 단열재, 반도체 세정제 등으로 사용된다.

파괴물질을 사용하는 중소기업들은 대부분 영세해 대체물질에 관한 정보도 부족하고 기술도 컨설팅을 받을 데가 없어 어려움을 겪어왔다.

정부는 또 폐기되는 상업용, 가정용 냉장고 등 냉동공조기기 등에 담겨 있는 파괴물질을 회수해 대기 중에 방출하지 않고 분해 및 재활용을 촉진하는 관리체계도 갖추기로 했다.
앞으로 5년간 총 23억원을 투자해 냉동공조기기의 설치 현황과 유통체계를 분석해 회수를 위한 지역별 거점을 만드는 한편 전문 인력도 지속적으로 양성하고 통합 관리할 수 있는 관리센터도 구축할 방침이다.

최태현 산업부 소재부품산업정책관은 "우리는 국제적 의무에 따라 오존층 파괴물질의 생산수입을 점진적으로 줄여나가고 2030년까지는 전면 중단해야 한다"며 "지원대상 기업들에 자체 부담금을 요구하지 않아 영세한 기업들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992년 우리가 가입한 몬트리올 의정서에 따르면 프레온가스 등은 2010년에 세계적으로 신규 생산이 금지됐으며 2030년에 수소염화불화탄소 등 생산이 금지될 예정이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