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권은희 의원, 실종자 가족 '선동꾼' 매도… "희생자 두번 죽이는 막말"

최종수정 2014.04.22 08:52 기사입력 2014.04.22 07:21

댓글쓰기

▲권은희 의원, 실종자 가족 '선동꾼' 발언 파문(사진: 권은희 페이스북)

▲권은희 의원, 실종자 가족 '선동꾼' 발언 파문(사진: 권은희 페이스북)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권은희 의원, 실종자 가족 '선동꾼' 매도… "희생자 두번 죽이는 막말"

새누리당 대구 북구갑 권은희 국회의원은 지난 2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세월호 실종자 가족 행세를 하며 정부를 욕하며 공무원들 뺨 때리고 악을 쓰고 욕을 하며 선동하던 이들"이라고 글을 올렸다.

이어 "학부모 요청으로 실종자 명찰 이름표를 착용하기로 하자 잠적해버린 이들. 누구일까요? 뭘 노리고 이딴 짓을 하는 걸까요? 현자에 혼란과 불신, 극한 대립을 일으키는 전문 선동꾼은 누굴 위해 존재하는 사람들인지?"라고 썼다.

하지만 권 의원이 게재한 글에 해당하는 당사자들은 '실종자 가족을 행세'하는 사람들이 아닌 실제 '안산 단원고 2학년 조모 학생의 실제 가족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이들을 선동꾼 이라며 함께 게시한 밀양송전탑 권모씨의 사진은 '덧씌운' 사진으로 나타났다.
대구에 사는 권씨는 "세월호 침몰 이후 진도에 전혀 간 적 없고 육안으로 봐도 그 사진이 조작됐다는 걸 충분히 알 수 있다"며 "그런데도 권 의원이 국회의원이라는 자신의 신분을 망각하고 무책임하게 글을 올려 나를 범죄인으로 낙인해버렸다"며 대구 성서경찰서에 진정서를 접수했다.

권씨는 지난해 창원경찰서 앞에서 열린 '밀양 송전탑 반대' 기자회견에 참석했는데 이 사진이 마치 진도 체육관에서 실종자 학부모들이 항의하는 사진 속 인물처럼 누군가에 의해 조작돼 퍼져나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문제됐던 권 의원의 글은 삭제된 상태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