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연재, 볼 18.200점 개인 최고점 경신…코리아컵 3관왕

최종수정 2014.04.20 19:11 기사입력 2014.04.20 19:04

댓글쓰기

손연재 [사진=정재훈 기자]

손연재 [사진=정재훈 기자]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손연재(20·연세대)가 리듬체조 볼 종목에서 개인 최고점을 세우며 코리아컵 국제체조대회 3관왕에 올랐다.

손연재는 20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코리아컵 2014 인천국제체조대회' 둘째날 볼 종목에서 18.200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 17.850점을 받은 경쟁자 멜리티나 스타니우타(21·벨라루스)를 0.35점 차로 따돌렸다.

손연재의 볼 종목 점수는 지난 12일 이탈리아에서 열린 페사로 월드컵 개인종합 후프에서 세운 18.100점보다 0.1점 높은 개인 최고 기록이다. 코리아컵은 국제체조연맹(FIG) 월드컵 대회가 아니지만 점수는 공인 기록으로 인정받는다.

손연재는 앞서 열린 후프 종목에서도 18.050점으로 타니우타(17.950)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전날 리본 종목 우승(17.950점)까지 3관왕을 차지하며 국내 팬들 앞에서 물오른 기량을 뽐냈다.

한편 전날 기계체조 도마에서 우승한 양학선(22·한국체대)은 마루 종목에서 14.825점을 받아 2위에 올랐다. 1위는 세계대회 마루 우승자인 그리스의 엘레프더리오스 코스미디스(15.125점)가 차지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