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준 하나은행장 "임기 완주해 유종의 미 거둘 것"(종합)

최종수정 2014.04.20 14:38 기사입력 2014.04.20 14:38

댓글쓰기

내년 3월까지 임기 수행 의지 밝혀…'자진사퇴론' 일축
"행정소송은 아직까지 검토할 겨를 없어"

▲김종준 하나은행장

▲김종준 하나은행장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김종준 하나은행장은 "임기가 만료될 때까지 최선을 다해 유종의 미를 거둘 것"이라고 밝혔다.

김 행장은 20일 아시아경제와의 전화통화에서 일부 언론이 보도한 사임설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며 "내년 3월까지 남은 임기를 모두 채울 것"이라고 말했다.

또 행정소송 가능성에 두고서는 "중징계를 예상치 못해 생각할 겨를이 없었다"고 전했다.

하나은행도 이날 김 행장의 임기 완주를 공식화했다. 하나은행은 "금융권 전반에 수익성 확보와 효율적인 경영관리가 최우선시 되는 시점에서 은행장 부재는 조직 내 혼선을 낳을 수 있다"며 "김 행장은 평생을 몸담아온 하나금융그룹의 조직 안정과 발전을 위해 끝까지 헌신할 것"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그동안 추진했던 정책들이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남은 임기동안 임직원의 역량과 실행력 극대화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외환은행 등 계열사와의 시너지 확대를 위한 노력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융권에서는 김 행장이 중징계가 결정된 이후 공식석상에 모습을 보이지 않자 자진사퇴론이 새어나왔다. 김 행장이 임기를 채우려고 해도 전과 달리 입지가 좁아져 경영활동 추친력과 연속성이 크게 떨어질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이와 함께 하나금융 안팎에서 김 행장에게 내려진 중징계가 다소 과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만큼 금감원의 제재조치에 불복하는 행정소송을 제기할 것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김 행장은 지난 17일 열린 금융감독원 제재심의위원회에서 하나캐피탈 사장 재직 시절 미래저축은행에 대한 부당 지원과 관련 '문책경고'에 해당하는 중징계를 받은 바 있다. 이에 따라 김 행장은 내년 3월까지 임기를 마친 뒤 향후 3년 동안 금융권에 재취업할 수 없게 됐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