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과천선' 김명민-박민영-김상중-채정안,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

최종수정 2014.04.18 17:03 기사입력 2014.04.18 17:03

댓글쓰기

MBC '개과천선'의 주연배우들이 직접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김명민, 박민영, 채정안, 김상중 / MBC 제공

MBC '개과천선'의 주연배우들이 직접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김명민, 박민영, 채정안, 김상중 / MBC 제공


[아시아경제 e뉴스팀]MBC 새 월화드라마 '개과천선'(극본 최희라, 연출 박재범 오현종)의 주연 배우 김명민, 박민영, 김상중, 채정안이 공식 홈페이지 인사를 통해 직접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개과천선'의 주연 배우 김명민, 박민영, 김상중, 채정안은 18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작품과 캐릭터를 소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거대 로펌의 에이스 변호사 김석주로 역할의 김명민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승소하려는 인물이자 돈을 위해서만 살았던 한 남자가 기억상실증에 걸리며 서서히 변해가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한 순간의 사고로 한 남자의 인생이 바뀌는 상황에서 (석주가) 어떤 제 2의 인생을 살 것인가에 중점을 두시고 보면 재미있는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민은 "빠른 전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계획이니 많이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박민영은 "김석주와 앙숙으로 만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상사와 인턴이 아닌 인간적으로 서로를 이끌어주는 역할"이라고 자신이 맡은 로스쿨 출신의 정의감 넘치는 로펌 인턴 이지윤을 소개했다. 또 "작품에서 건강함과 생기발랄함을 담당하게 될 것 같은데 생기 넘치는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서 노력 중"이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민영은 이어 "어려운 사건을 다루지만 굉장히 쉽고 인간적으로 풀어나가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며 "각 에피소드마다 살아있는 인물들의 움직임을 재밌게 봐 달라"고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김석주가 속한 로펌의 대표 차영우를 맡아 열연하는 김상중은 "'개과천선'이란 제목이 코믹인지, 장르물인지, 정극인지 묘한 의구심을 갖게 하는데 알고 보면 복합적인 요소들이 다 들어가 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며 "내 역할은 재미있는 역할은 아니고 조금 멋있는 역할인 것 같다"며 웃음 지었다.

김상중은 "나 뿐만 아니라 김명민, 박민영을 비롯해 여러 연기자들이 서로간의 호흡을 맞추며 '어떻게 그런 조합이 이뤄질까' 그런 것을 보면 재미있을 것"이라고 말해 배우들의 '찰떡' 호흡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어 석주의 약혼녀이자 재벌가의 외손녀 유정선을 맡은 채정안은 "재벌가의 외손녀로 석주와 정략 약혼을 하지만 그를 통해 진짜 사랑을 깨닫고 자아를 찾아가는 인물이 될 것"이라며 "기대 많이 해 주시고 따뜻하게 공감되는 드라마로 찾아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개과천선'은 거대 로펌의 에이스 변호사인 석주가 우연한 사고로 기억을 잃은 뒤 자신이 살아왔던 삶을 되돌아보게 되는 휴먼 법정드라마다. 오는 23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