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정우 근황 "'허삼관 매혈기' 막바지 준비에 심혈"

최종수정 2014.04.11 07:48 기사입력 2014.04.11 07:48

댓글쓰기

하정우

하정우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감독 겸 배우 하정우가 '허삼관 매혈기'의 막바지 준비에 한창이다.

하정우 측근은 11일 아시아경제에 "하정우가 '허삼관 매혈기' 크랭크인을 앞두고 막바지 준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며 "세계적 작가의 소설이자, 본인 스스로 큰 감동을 받은 작품이라 더욱 좋은 영화를 만들기 위해 애쓰고 있다. 연출이자 감독으로서 많은 고민과 연구를 거듭해왔다"고 밝혔다.
하정우는 '허삼관 매혈기'에 대한 애정이 대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설은 중국이 낳은 세계적 작가 위화(余?)의 대표작이며 전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영화화된다.

그런 만큼 주연 및 연출을 맡은 하정우의 부담은 클 수밖에 없다. 그는 감독 데뷔작 '롤러코스터'에 이어 두 번째 작품으로 '허삼관 매혈기'를 선보인다.

앞서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베를린' '더 테러 라이브' 등을 통해 연이어 관객들을 만났던 하정우는 '군도' 촬영과 '허삼관 매혈기' 준비로 바쁜 나날을 보냈다.
이번 영화에서 그는 고단한 삶을 견뎌내는 남자이자 가장의 모습으로 변신한다. 여주인공으로는 현재 '기황후'에서 활약 중인 하지원이 나선다. '허삼관 매혈기'는 가족을 위해 기꺼이 피를 파는 한 남자의 드라마틱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작가 위화는 지금껏 여러 국가에서 영화화 요청이 있었지만, 한국에서 첫 영화화를 허락했다. 이유는 제작사와의 우정과 하정우에 대한 신뢰 때문.

위화는 "하정우의 출연 작품들을 모두 빼놓지 않고 보아 왔기 때문에 무척 만족스럽고, 적역의 캐스팅이라고 생각한다"고 기대감을 표한 바 있다.

한편 '허삼관 매혈기'는 5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