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테슬라 이달 말 중국 진출, 도약 승부수

최종수정 2014.04.11 06:36 기사입력 2014.04.11 06: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세계 최대 자동차시장인 중국에서 이달 말에 판매를 시작한다. 중국 소비자의 반응에 따라 테슬라가 도약할지 정체될지가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는 이달 말 중국에서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며 엘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중국 첫 고객에게 차량을 직접 인도할 것이라고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머스크 CEO는 올해 초 “중국은 우리의 최대 시장이 될 것”이라며 “이르면 내년에 중국 판매가 미국에 육박할 것”이라며 큰 기대를 나타냈다.

중국 진출은 올해 테슬라 주력모델인 모델S 생산을 전년보다 56% 확대한다는 전략의 일환이다.

테슬라는 유럽에서는 성공을 거두고 있다고 평가된다. 모델S는 지난달 노르웨이에서 1493대가 팔려 월간 기준 최대 판매 기록을 갈아치웠다. 특히 이는 1986년 포드의 시에라 세단이 기록을 세운 이후 오랫동안 깨지지 않았던 기록을 경신했다는 점에서 주목됐다.
그러나 심각한 대기오염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정책에도 중국에서 전기자동차는 큰 인기를 얻지 못하고 있다. 중국 정부는 2020년까지 500만대의 친환경차를 보급하겠다고 나섰지만 실적은 이 목표에 크게 못미친다. 충전시설 미비와 비싼 가격이 전기차 판매가 부진한 요인으로 거론된다.

테슬라는 수입차이어서 중국 정부 보조금 혜택을 받지 못한다. 중국 BYD 등 전기차업체에 비해 핸디캡을 안고 출발하는 것이다.

테슬라는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딜러망을 거치지 않고 온라인이나 자체 매장을 통해서만 판매하고 있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