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계란유골의 유래, 사자성어 ‘언중유골’과는 뜻이 반대네?

최종수정 2014.03.30 13:53 기사입력 2014.03.30 13:53

댓글쓰기

▲계란유골의 유래 사자성어 언중유골과는 어떻게 다르지?(출처:온라인커뮤니티)

▲계란유골의 유래 사자성어 언중유골과는 어떻게 다르지?(출처:온라인커뮤니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계란유골(鷄卵有骨)의 유래에 대한 내용이 화제 검색어에 올랐다.

최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계란유골의 유래’ 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계란유골은 글자대로 풀면 '계란에도 뼈가 있다'는 뜻이다. 운이 나쁜 사람은 모처럼 좋은 기회를 만나도 일이 잘 풀리지 않음을 의미한다.

이는 말 속에 뼈가 있다는 언중유골(言中有骨)이라는 말과 혼동되기도 한다.

그러나 의미는 정반대의 뉘앙스를 가진다.
계란유골의 유래는 세종 때 황희 정승의 이야기에서 비롯된다.

지위가 높았지만 집이 가난하여 먹을 것이 없었다. 이것을 안타깝게 여긴 세종은 “오늘 하룻동안 남대문으로 들어오는 물건을 모두 황희 대감께 드리도록 하여라”라는 명을 내렸다.

하지만 그날 비가 내려 남대문으로 어떤 물건도 들어갈 수 없었다. 저녁때 겨우 계란 한 꾸러미 들어올 수 있었는데 그나마도 모두 곯(骨)아서 먹을 수가 없었다.

곯았다는 것은 상하였다는 말인데, 한문에는 같은 단어가 없어 ‘유골(有骨)’, 즉 ‘골이 있다’로 적었다.

즉 계란유골은 ‘계란이 곯았다’는 말로, 늘 운수 나쁜 사람이 모처럼 좋은 기회를 만나도 역시 일이 잘 안 됨을 이른다.

이를 접한 네티즌은 “계란유골의 유래, 그렇게 심오한 뜻이” “계란유골의 유래, 언중유골과는 한자가 아예 다르구나”“계란유골의 유래, 재밌는 말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