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육부 "교과서 '독도 오류' 292건 고쳤다"

최종수정 2014.03.31 07:36 기사입력 2014.03.30 09:53

댓글쓰기

교육부 "교과서 '독도 오류' 292건 고쳤다"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교과서에 담긴 독도 관련 서술 가운데 약 300건이 고쳐진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교육부에 따르면 최근 초·중·고교 사회과 관련(사회·역사·한국사·동아시아사·한국지리·각종 부도) 교과서 포함된 독도 관련 서술 중 292건이 수정 또는 보완됐다.
학교급별 수정·보완 수는 174건을 고친 중학교 교과서가 가장 많았다. 이어 고등학교 117건, 초등학교 1건 순이었다.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억지라는 점을 명확히 하지 않고 오해의 소지가 있는 표현을 쓰거나 독도를 사람이 살지 않는 무인도라고 표기한 교과서가 많았다.

교학사는 중학교 역사(하)에서 '러·일 전쟁 중 독도를 무인도로 규정하고'라고 서술했다가 '러·일 전쟁 중 독도를 무주지로 규정하고'로 고쳤다. 또 두산동아 중학교 사회②는 '1981년~주민이 생겼다'를 '1965년 최초로 민간인이 독도에 거주하기 시작했고, 1981년 독도로 주민등록을 옮기고 독도 주민이 되었다'로 수정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2월 교과서에 포함된 독도 관련 서술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110여종 교과서를 대상으로 오류 수정 작업에 착수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