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 역내협력·트레이딩 허브 구축 LNG프리미엄 낮춰야

최종수정 2014.03.25 16:10 기사입력 2014.03.25 14:55

댓글쓰기

외교부 후원 가스텍VIP회의서 참석국들 LNG프리미엄 해소 공감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아시아 지역이 천연가스의 최대 소비국으로 부상했지만 여전히 유럽이나 미국 등 선진국에 비해 비싼 값(프리미엄)을 물고 있는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역내국가들이 단기로는 재협상을 벌이고 장기로는 아시아에 트레이딩 허브를 구축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외교부는 ‘동북아평화협력구상’의 하나로 23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세계 250여명의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아시아 가스 가격 저감을 위한 동북아 5개국 협의'에서 이같인 의견이 나왔다고 전했다.


조태열 외교부 2차관이 23일 열린 가스가격 저감을 위한 5개국협의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조태열 외교부 2차관이 23일 열린 가스가격 저감을 위한 5개국협의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협의에서 박형일 SK E&S LNG Marketing 본부장, 타카유키 스미타(Takayuki Sumita) 일본 경제산업성 천연자원·연료부 국장, 예이슈(Ye Yishu) 중국해양석유총공사(CNOOC)가스전력트레이딩판매부문 사장, 알렉산더 메드베데프 러시아 가즈프롬 이사회 부회장 겸 수출국장, 샤리프 소키(Charif Souki) 세니에르 에너지(Cheniere Energy) 사장, 케이스케 사다모리(Keisuke Sadamori) 국제에너지기구(IEA) 에너지시장?안보국장이 연설했다.


이들은 셰일가스 개발 등 전 세계 신규 가스 공급원 확대 덕분에 국제 가스 시장의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는 만큼 아시아 소비국에 불리한 가스 계약을 개선하고 프리미엄을 해소하기 위해 역내 협력을 통해 이런 변화를 기회로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연간 3000만t 정도의 액화천연가스(LNG)를 수입하는 한국을 비롯,중국과 일본 등 아시아 소비국들은 경제발전으로 다량의 LNG를 수입하고 있지만 아프리카와 아시아의 주요 생산국과 맺은 장기계약에 따라 목적지 판매 및 인수의무 등의 불리한 조건에 따라 미국산 LNG에 비해 5~6배의 비싼 값을 물고 수입하고 있는 형편이다.

이들은 이에 따라 이 같은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 단기로는 공급국과 재협상을 벌여 불리한 조건을 개선하고, 장기로는 역내 가스 트레이딩 허브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가스 공급국인 러시아는 공급국이 고비용의 가스 인프라에 투자하기 위해서는 장기 계약을 통해 수익 보장이 우선돼야 한다며 반대한다는 뜻을 피력했다.

조태열 외교부 제2차관은 기조연설에서 "전 세계 가스 시장의 패러다임이 가스 공급국 중심에서 소비국 중심으로 변모하고 있다"면서 "특히 동북아 지역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천연가스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해 세계 최대 LNG 수요처로서 부상하고 있는데도 원유 가격에 연동된 가격 구조 등으로 미국이나 유럽 보다 높은 가스 가격인 아시아 프리미엄을 지불하고 있는 만큼 아시아 프리미엄 해소를 위한 역내 국가간 실질적인 협력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