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노총 "철도노조 재파업 경고 지지…탄압 중단하라"

최종수정 2014.03.25 13:33 기사입력 2014.03.25 13:33

댓글쓰기

25일 성명 내 주장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민주노총이 철도노조의 재파업 및 연대 투쟁을 경고했다.

민주노총은 25일 오전 성명을 내 "철도노조가 지난해 12월 30일 국회소위 구성을 통한 대화 합의에 따라 파업을 철회하고 현장에 복귀지만 철도공사는 사회적 합의를 묵살하며 보복성 노조탄압에만 골몰해왔다"며 "이는 평화적 해결을 바라는 국민의 기대와 사회적 합의를 뒤엎은 비열한 보복이며 차제에 노조를 말살시키려는 불순한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민주노총에 따르면 코레일 측은 철도 노조원 130명을 해고했고 251명을 정직시켰다. 또 파업참가 조합원 8400여 명 전체에 대한 징계까지 고려하고 중이며, 노조에 162억원의 손해 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해 116억원의 자산을 가압류하기도 했다.

민주노총은 이어 "탄압은 노조에서 그치지 않고 노사 합의 사항인 여객열차 1인 승무 구조조정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조합원들을 다른 지역·직장으로 강제 전출 시키는 등 조합원 개개인에 대한 탄압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철도안전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노동자의 생활기반 자체를 흔들고 파괴하는 탄압으로, 한마디로 노조를 죽이기 위해서라면 인권도 시민안전도 안중에 없다"고 반발했다.


민주노총은 또 "철도노조는 인내를 갖고 대화와 교섭을 촉구하고 있지만, 공사가 계속 교섭을 거부하고 탄압을 중단하지 않는다면 재파업이 불가피하단 입장"이라며 "파업돌입 시기는 29일 철도노동자 결의대회를 즈음해 고려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특히 "철도노조의 투쟁을 적극 지지한다. 아울러 철도공사의 보복성 탄압과 노조말살 기도를 결코 좌시 않을 것"이라며 "갈등과 대결의 원죄는 철도민영화를 강행하고 대화를 거부한 정부와 철도공사에 있다. 파국을 유도할 의도가 아니라면 당장 탄압을 중단하고, 교섭을 통한 원만한 사태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