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화투자증권, 임원 주식보유제 시행

최종수정 2014.03.25 13:24 기사입력 2014.03.25 10:17

댓글쓰기

주가 연동 성과급 지급안도 검토 중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한화투자증권이 25일 임원 주식보유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임원들은 개인별로 직전 3년 총 보상의 연 환산 금액을 일정 비율에 따라 한화투자증권 주식으로 매입하게 된다. 매입 비율은 대표이사 150%, 본부장 100%, 상무보 이상 50%로 적용한다. 주식은 퇴임할 때까지 보유하는 게 원칙이다.

황성철 한화투자증권 인사지원팀장(상무)은 "중장기적인 책임경영과 주인의식 강화를 통해 회사와 임원이 성장 비전을 공유하고, 더 나아가 주주와 임직원의 이해를 일치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임원 주식보유제를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임원 주식 매입은 6월30일까지 총 3개월에 거쳐 진행된다. 임원들은 개인별 필수 보유 주식 수만큼을 주식시장을 통해 자율적으로 매입한다. 앞으로 매년 2월 결산과 성과급 배분이 마무리 된 후 직전 3년의 총 보상 수준에 따라 필수로 보유해야 하는 주식 수를 조정할 예정이다.

또 현재의 직급별 매입비율을 향후 단계적으로 상향 조정해 임원들의 필수 보유주식 수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황성철 상무는 "임원 주식보유제 뿐 아니라 주가와 연동된 성과급 제도에 대한 도입검토가 현재 진행 중"이라며 "이러한 제도를 통해 회사의 단기성과 및 중장기 성장과 임직원 보상의 연계를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