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만 양당 서비스무역협정 재심의 회동한다

최종수정 2014.03.25 07:37 기사입력 2014.03.25 07: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대만 입법원과 행정원을 점거한 시위대를 강제해산한 마잉주(馬英九) 정부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는 가운데 여당 국민당과 야당 민진당 의원들이 25일 만나 중국과의 서비스무역협정 재심의 여부를 논의한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국민당과 민주당 의원들은 전날에도 모여 서비스무역협정을 재심의할지 논쟁을 벌였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대만 정부는 24일 경찰을 투입해 타이베이 입법원과 행정원을 점거한 시위대를 강제 해산했다. 시위대는 중국과 대만이 지난해 체결한 서비스 무역협정이 대만 중소기업들에게 타격을 주고 대만이 홍콩처럼 중국에 종속될 것이라며 비준안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마 총통은 앞서 23일 총통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과의 서비스무역협정은 대만 경제의 미래 발전을 위해 중요한 부분”이라면서 “이 협정이 통과되지 않으면 대만의 국제 신용과 양안 관계, 경제ㆍ무역 자유화 노력 등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24일 시위대 진압과 관련해 장이화(江宜樺) 대만 행정원장(총리)은 “대학생들이 주도하는 반정부 시위가 악화되면서 급기야 통제 불능 상황까지 갔다”며 공권력 투입이 불가피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대만 급진 인사들은 이번 사태를 ‘대만의 톈안먼(天安門) 사태’ ‘해바라기 혁명’ 등으로 의미를 부여하면서 마잉주 정부를 자극하고 있다.

지난해 6월 대만과 중국이 체결한 서비스무역협정은 전자상거래, 금융, 의료, 통신, 여행, 운수, 문화 창작 등 서비스 산업분야 시장을 대폭 개방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협정으로 중국은 대만에 80개 분야, 대만은 중국에 64개 분야 서비스 산업을 개방하게 된다.

서비스무역협정 비준안은 지난 17일 입법원 상임위원회에서 국민당 주도로 통과된 뒤 본회의 표결을 남겨두고 있었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