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민단체, SKT 상대 소비자집단분쟁조정 신청키로

최종수정 2014.03.23 20:06 기사입력 2014.03.23 20: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시민단체들이 지난 20일 통신망 장애를 일으킨 SK텔레콤을 상대로 소비자원에 '소비자집단분쟁조정'을 신청하기로 했다.

23일 참여연대와 통신소비자협동조합, 전국대리기사협회, 금융소비자연맹, 이동통신피해자연대 등은 "SK텔레콤 가입자에 한에 일부 소비자에게만 기본요금 또는 정액요금제의 8%를 보상하겠다는 방침은 당일 대리기사 등 큰 피해를 겪은 국민들에게는 전혀 적절한 보상이 될 수 없다"며 "소비자원에 최대한 빠른 시일 안에 소비자집단분쟁조정을 신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민단체들은 "이번 보상안은 하루 일당을 날렸거나 예상치 못한 피해를 본 소비자들에게 적절한 보상이 될 수 없다"며 "특히 SK텔레콤 가입자와의 연락이 절실했던 KT나 LG유플러스 가입자들의 피해를 완전히 외면했다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다양한 국민들의 피해에 비해 (보상액이) 미약하다"며 "예를 들어 대리기사들이 가장 일을 많이 할 시간대인 6시부터 12시까지, 평소라면 회사 측에 내는 돈을 제하고도 6~8만원 정도의 수익을 거둘 수 있었는데 4355원을 보상한다는 것은 전혀 받아들일 수 없는 조치"라고 지적했다.

SK텔레콤은 통신장애 사고가 난 다음날인 21일 전체 가입자에게 1일치 요금 감면해주고, 직접 피해자에게는 피해 규모의 10배 보상에 더해 1일치 요금을 감면해주겠다는 보상안을 발 빠르게 발표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