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선관위 '선거관여 논란' 임종훈 前청와대비서관 고발

최종수정 2018.08.15 19:02 기사입력 2014.03.17 15:13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새누리당 수원 영통지역 6ㆍ4 지방선거 시ㆍ도의원 출마 신청자 면접 논란으로 사퇴한 임종훈 전 청와대 민원비서관에 대한 고발장이 검찰에 접수됐다.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는 17일 공무원의 선거중립의무 및 선거관여금지 규정을 위반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임 전 비서관을 수원지검에 고발했다.

임 전 비서관은 지난달 22일 새누리당 수원영통당원협의회 소속 시ㆍ도의원 출마예정자 15명과 광교산 산행을 다녀온 뒤 이어진 점심식사 자리에서 수원영통 당협위원장, 사무국장과 함께 면접을 실시해 경선 참여자와 배제자를 결정한 혐의다.

도선관위는 이달 초부터 당시 자리에 참석한 출마예정자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인 결과 임 전 비서관이 공무원은 선거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거나 지위를 이용해 경선운동을 할 수 없도록 규정한 공직선거법을 어긴 것으로 판단했다.

임 전 비서관은 논란이 불거진 지난 7일 "사석에서 나온 발언이고 이 지역에서 7년 정도 정치를 해온 사람으로서 조언을 한 것"이라며 면접 사실을 부인했지만 비판 여론이 거세지자 사표를 제출하고 공직에서 물러났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