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북구, 직업소개소 특별 점검 실시

최종수정 2014.03.17 14:52 기사입력 2014.03.17 14: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강]

오는 28일까지…관내 유료 직업소개소 102개소 대상

광주광역시 북구(청장 송광운)가 이른바 ‘신안군 염전노예사건’ 재발 방지를 위해 관내 직업소개소를 대상으로 특별 점검에 나선다.

북구는 오는 28일까지 특별 지도·점검반을 구성하고 관내 102개 유료 직업소개소를 대상으로 무허가 직업소개업 불법알선 등 직업안정법 위반여부에 대해 특별 점검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무허가 직업소개소를 통해 신안군 신의도로 팔려가 임금도 받지 못한 채 강제노역으로 전 국민을 분노하게 만든 일명 ‘신안군 염전노예 사건’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무등록 직업 알선행위 ▲외국인근로자 취업 알선여부 ▲직업소개 수수료 징수실태 및 각종 장부기록 비치·보관 상태 ▲사업소 간판 부착여부 ▲ 개인정보보호 상태 등을 집중 점검하고 위반 사업장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행정처분을 할 계획이다.

아울러 ‘유료직업소개사업자 및 종사자의 준수 사항’을 적극 안내하고 업소관계자의 건의 및 애로사항도 청취해 사회적 약자에 대한 인권침해의 근본적인 원인을 찾는다는 방침이다.

송광운 북구청장은 “최근 전 국민을 분노케 한 일명 ‘신안군 염전노예 사건’이 무허가 직업소개소의 불법 알선으로 시작한 만큼 사전 재발방지를 위해 이번 특별점검을 실시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에 대한 인권침해 발생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선강 기자 skpark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