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공기관 이전부지 매각 빨라지나, 한투금융지주 TF팀 출범

최종수정 2014.03.17 10:57 기사입력 2014.03.17 10:46

댓글쓰기

금융권 첫 '종전부동산' 전담팀

[아시아경제 진희정 기자]한국투자금융지주가 전 계열사가 참여하는 '종전부동산' 매각 전담팀을 출범한다. 종전부동산은 지방이전 공공기관이 수도권에 보유했던 땅을 말한다. 금융권에서 종전부동산 매각을 위해 전담팀을 구성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17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신탁운용, 한국투자파트너스 등 계열사내 부동산 파트가 참여하는 '공공기관 이전 부지 매각을 위한 TFT(가칭)'이 이달중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 이는 정부의 공공기관 정상화 계획에 따라 올해부터 7조원 규모의 공공기관 본사를 포함한 종전부동산 매각이 본격화되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TFT는 한투증권의 부동산파이낸스본부가 주축이 돼 운영되며 종전부동산을 유동화시키거나 금융주관사로 참여해 금융약정을 체결시킬 예정이다. 우수한 사업지에 대해서는 프로젝트파이낸싱(PF)과 더불어 부동산 펀드를 조성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투증권 관계자는 "신생에너지 발전사업과 지방도시 랜드마크(레고랜드) 유치 등 그동안의 경험을 통해 공공기관의 종전부동산 매각에 적극 참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선 긍정적인 반응이다. 공공기관 부지의 경우 용도변경이 쉽지 않고 일정기간 임대확약도 되지 않는 문제가 있어 매각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때문에 수천억원 규모의 매입자금을 동원할 수 있는 매수주체는 외국계 자본이나 대기업 등에 한정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증권사 한 관계자는 "최근 투자자들이 선호하는 부동산은 호텔이나 오피스빌딩"이라며 "공공기관 부지의 경우 용도변경이 쉽지 않고 일정기간 임대확약도 되지 않는 문제가 있어 매각이 쉽지 않다"고 귀띔했다.

김규정 우리투자증권 100세시대 연구소 연구위원도 "공공기관 부동산을 외국자본 등에 헐값에 팔았다가 나중에 비싸게 되살 수도 있다"고 거들었다. 본사 부지가 여러번 유찰됐던 공기업의 한 관계자도 "금융사가 나서는 만큼 매각 자금 조달 문제가 조금은 수월해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말 295개 공공기관에 내린 부채 감축계획 운용 지침에서 '지방이전 대상 기관은 부채 감축 계획에 본사 부지 매각 계획 등을 반드시 포함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진희정 기자 hj_j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