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종시지역 아파트전셋값 2주째 ‘나홀로 내림세’

최종수정 2018.09.11 08:03 기사입력 2014.03.17 07:08

댓글쓰기

2월말 마지막 주보다 0.03%↓…아파트매매가는 보합세, 세종시 붙어있는 유성구지역은 0.01%↓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세종시지역 아파트전셋값이 전국적으로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것과 달리 ‘나홀로 내림세’를 보이고 있어 눈길을 끈다. 또 세종시와 붙어있는 대전 유성구지역도 비슷한 흐름이다.

17일 지역부동산업계 및 KB국민은행 ‘주간 아파트가격동향’ 자료에 따르면 봄철 이사철을 맞은 세종시지역의 전셋값이 지난주에 이어 2주 잇달아 내림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세종시의 아파트매매는 보합세, 전셋값은 2월말 마지막 주보다 0.03% 떨어져 2주 연속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지난주 전국의 아파트매매가격이 2월 마지막 주보다 평균 0.08%, 전셋값은 0.14% 각각 오른 것과 대조적이다. 전국의 아파트매매가는 25주 연속, 전셋값은 장기간 상승세다.

같은 기간 세종시와 가까운 대전지역의 아파트매매가와 전셋값은 지난 2월 마지막 주보다 0.02%, 0.06% 각각 올랐다.
대전지역 구별 아파트매매가는 세종시와 붙어있는 유성구가 0.01% 떨어져 4주 연속 내림세였다. 반면 동구(0.05%), 대덕(0.03%), 중구·서구(0.02%)는 올랐다.

전셋값은 대덕구(0.38%)가 대전시 5개 구 중 가장 많이 뛰었다. 동구(0.14%), 중구(0.10%), 서구(0.05%)도 오름세였다. 그러나 유성구(-0.14%)는 세종시 영향으로 떨어졌다.

그동안 크게 뛰었던 충남지역 아파트매매가는 0.07%, 전셋값은 0.09% 상승에 그쳤고 충북지역 아파트매매가와 전셋값은 0.26%, 0.18% 올랐다.

충남지역 시·군별 아파트매매가는 천안시(0.09%), 아산시(0.05%), 공주시(0.03%), 계룡시(0.01%)는 약간 올랐으나 논산시(-0.03%)는 올 들어 처음 하락세로 돌아섰다.

전셋값은 계룡시(0.19%)에 이어 천안·공주시(0.11%), 아산시(0.04%)도 올랐다. 논산시는 2주 연속 보합세다.

하지만 지난주 충북지역 부동산시장은 대전시, 세종시, 충남도와 달리 ‘나홀로 강세’를 보였다. 아파트매매가는 청주시(0.34%)가 5주 잇달아 오름세를 이어갔고 청원군(0.17%), 충주시(0.03%)도 상승했다. 전셋값은 청원군(0.31%), 청주시(0.19%), 충주시(0.04%) 순으로 올랐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