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연희 강남구청장, 박춘희 송파구청장 안도의 한숨

최종수정 2014.03.15 16:09 기사입력 2014.03.15 15:31

댓글쓰기

새누리당 강남구, 송파구 전략공천지역에서 제외해 현 신연희 강남구청장, 박춘희 송파구청장 경선 참여 가능 해져 현직 프리미엄 작용, 공천권 거뭐질지 주목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신연희 강남구청장과 박춘희 송파구청장이 공천 레이스에서 일단 안도의 한 숨을 쉬게 됐다.

신연희 강남구청장

신연희 강남구청장

강남구와 서초구 송파구 등 강남3구는 새누리당 텃밭으로 어느 누구를 내세워도 당선에는 지장이 없을 정도여 사실상 강남3구는 한 번 이상 공천권을 잡기 쉽지 않은 곳이다.
그러나 이번 강남구와 송파구는 경선지역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우선 안도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신연희 강남구청장과 박춘희 송파구청장은 일단 공천 경쟁을 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싸워볼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특히 강남구는 새누리당 안방 1순위 지역이다. 이 때문에 구청장을 3번 역임했던 권문용 전 구청장과 민선 4기 구청장을 지낸 맹정주 전 구청장이 신연희 현 구청장과 경합을 벌이고 있다.
문제는 강남구 지역구로 새누리당 서울시 구청장 후보 심사위원장인 김종훈 의원이 “강남은 그동안 전략공천으로 피로도가 쌓여 있다”며 여성전략공천에 반대한 의미가 무엇인지 잘 새겨봐야 할 것같다.

박춘희 송파구청장

박춘희 송파구청장

이는 현 신연희 구청장을 재공천하거나 새로운 여성 인물을 내려 찍는 것을 용납하지 않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돼 주목된다.

이에 따라 김종훈 의원이 무슨 생각을 갖고 있는지도 눈여겨 봐야 할 것같다.

김 의원이 또 다른 거물급 후보를 염두에 두고 한 발언인지도 모를 일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4년 동안 구민들과 접촉을 해오고 있는 신연희 구청장은 현직 프리미엄을 갖고 있어 현재대로 경선을 준비하면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민선 5기 구청장 공천 막판에 전략공천으로 당선된 박춘희 송파구청장도 일단 전략공천지역에 해당되지 않으면서 경선 준비를 하게 돼 다행이다.

송파구는 박춘희 구청장과 민선 4기 김영순 전 구청장, 그리지난달 경선전에 뛰어든 권영규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 등 3파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박춘희 구청장은 현직 프리미엄을 갖고 있어 유리한 입장을 갖고 있는 가운데 여성부 차관과 전 송파구청장을 지낸 김영순 전 구청장의 관록, 권영규 전 서울시 부시장의 도전 벽을 어떻게 넘을지 관심사다.

박춘희 구청장은 최근 공개된 국회의원 후원금 내역에서 송파 병 지역구를 가진 김을동 의원에게 500만원을 후원한 것이 댓가성으로 비춰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이에 따라 만약 신연희 강남구청장, 박춘희 송파구청장이 새누리당 공천권을 거뭐질 경우 강남 서초 송파구는 모두 여성 구청장으로 채워질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려워 보여 눈길을 모은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