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지민 조우종, 소치에 있는 동안 끼니 챙겨줘…"무슨 사이?"

최종수정 2014.03.15 14:19 기사입력 2014.03.15 14:19

댓글쓰기

▲김지민과 조우종의 다정한 관계가 네티즌의 관심을 모았다. (출처:KBS2 '풀하우스' 방송 캡처)

▲김지민과 조우종의 다정한 관계가 네티즌의 관심을 모았다. (출처:KBS2 '풀하우스'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개그우먼 김지민과 KBS 조우종 아나운서 사이에 심상치 않은 기류가 포착됐다.

14일 밤 방송된 KBS 2TV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는 소치올림픽 방송중계로 한동안 자리를 비웠던 조우종 아나운서가 오랜만에 합류했다.
이날 출연자들이 조우종을 반기는 가운데 이윤석은 김지민의 화사한 의상을 두고 “우연의 일치인지 모르겠는데 오늘 따라 평소보다 옷에 신경을 썼다”고 밝혔다.

이에 출연진들은 “조우종 아나운서 때문이 아니냐”고 둘 사이를 의심했다.

이를 들은 조우종 아나운서는 "내가 소치에 있는 동안 김지민이 연락해 내 끼니를 챙기더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민은 당황스러운 표정을 지으며 “내가 언제 그랬냐”고 부인했다. 그러자 출연자 심진화는 “지민 씨가 평소에 우종 오빠가 자꾸 연락한다며 툴툴댄다. 그런데 우종 오빠에게 물어봤더니 지민이가 먼저 연락할 때도 있더라”고 밝혔다.

이어 “오늘 옷 입으면서 콧노래를 부르더라”고 덧붙여 김지민을 더욱 당황스럽게 만들었다.

앞서 김지민과 조우종은 같은 아파트에 위아래층에 산다는 것을 이야기하며 묘한 기류를 형성한 바 있다.

이를 접한 네티즌은 “김지민 조우종, 둘이 잘 어울려”, “김지민 조우종, 둘이 무슨사이?”, “김지민 조우종, 사귀는 거 아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