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정치비전위원회 8명 확정…여성 1명 추가 가능성(상보)

최종수정 2014.03.13 07:13 기사입력 2014.03.12 17: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장준우 기자]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은 12일 신당추진단 산하 새정치비전위원회 위원 8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새정치비전위원회에는 김거성 한국투명성기구 회장, 백승헌 전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회장, 이남주 성공회대 교수, 이래경 복지국가소사이어티 공동대표, 이선종 은덕문화원 원장, 조우현 숭실대 교수, 제윤경 에듀머니 대표, 최태욱 한림대 국제대학원 교수 등 8명이 합류했다.
박광온ㆍ금태섭 신당추진단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신당추진단장이 새정치에 관한 철학 갖고 계신 분들에게 정중히 제안했다"면서 "새정치에 학견을 갖고 있거나 다양한 경로로 의견을 표명해 오신 분들"이라고 인선 배경을 밝혔다.

새정치비전위원회 첫 회의는 13일 오전 10시 수운회관에서 김한길, 안철수 공동 신당추진단장 초청으로 열릴 예정이다.

공동 신당추진단장은 이날 첫 회의에서 새정치비전위원에게 새정치 내용을 채워줄 것을 요청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김한길, 안철수 신당추진단장이 퇴장하면 위원들이 논의해 새정치비전위원장을 결정하기로 했다.
박광온ㆍ금태섭 대변인은 "여성계 위원 한 분을 더 추천하도록 요청했다"며 "여성 위원 한 분이 추가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위원장을 회의를 통해 정하는 이유는 당과 관계없는, 당적 있는 분이 없는 독립적인 기구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일각에서 제기된 새정치연합이 민주당 측에 최고위원제 폐지를 요구할 것이란 목소리에 대해서는 "새정치연합이 민주당에 요구한 것은 없고 사람들이 아이디어를 얘기하면서 나온 것"이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