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낙하산부대 살아났네

최종수정 2014.03.12 13:30 기사입력 2014.03.12 13:30

댓글쓰기

전·현직 고위간부들, 민간 금융기관 감사·사외이사로 내정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금융감독원 전ㆍ현직 고위 간부들이 민간 금융기관의 감사, 사외이사 등으로 대거 이동할 전망이다. 2011년 저축은행 사태를 계기로 금감원이 '낙하산' 추천 관행을 철폐하겠다고 밝힌 지 약 3년 만에 관행이 되풀이 되는 것이어서 비판이 일고 있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 3월 주주총회까지 올해 들어 금융사 사외이사 또는 감사로 자리를 옮기는 전ㆍ현직 금감원 고위간부는 약 10여명에 달한다.

김성화 전 신용감독국장은 신한카드 감사에 내정됐으며 양성웅 전 부원장보는 삼성카드 사외이사, 강영구 전 부원장보는 롯데손해보험 사외이사로 각각 영입될 예정이다. 전광수 전 금융감독국장과 이명수 전 기업공시국 팀장 메리츠금융지주 사외이사에 내정됐고 저축은행 사태와 관련해 무죄 판결을 받은 김장호 전 부원장은 여신금융협회 부회장에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금감원에 재직 중인 이석우 감사실 국장은 대구은행 감사에 내정됐다. 금감원 고위 간부가 곧바로 금융사 감사로 내려가는 것은 3년 만에 처음이다. 금감원은 지난 2011년 저축은행 사태 당시 자체 조직쇄신 방안을 발표하면서 금융사에 감사 적임자를 내려보내는 감사 추천제를 폐지한 바 있다. 공직자 윤리법을 봐도 금감원 출신은 퇴직한 날로부터 2년까지는 퇴직하기 전 5년 간 속했던 부서 업무와 관련된 민간기업에 취업할 수 없다.
현직 고위간부가 민간 금융기관의 사외이사로 내려가는 것에 대해 금감원 내부에서는 문제될 게 없다는 반응이다. 금융사 감독이나 검사 같은 업무보다 감사, 비서 등의 업무를 주로 수행한 인물이라 업무 연관성이 없다는 것. 지난 3년여 동안 사실상 금융권 재취업이 제한되면서 인사적체가 심했던 것도 고위간부의 민간 금융기관행을 반대하지 않는 이유 중 하나로 꼽힌다.

금감원은 이달 말까지 고위직들의 이동이 마무리되면 다음달 말경 정기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동양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난 김건섭 부원장을 비롯해 6명의 보직국장이 연수를 위해 자리를 비워놓은 상태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