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안철수 "靑비서관 선거 개입 논란, 사표 아닌 파면해야"

최종수정 2014.03.09 16:38 기사입력 2014.03.09 16: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안철수 새정치연합 중앙운영위원장은 9일 임종훈 청와대 민원비서관의 선거 개입 의혹을 받고 사표를 제출한 것과 관련해 "사표 수리가 아니라 파면을 시키고 적절한 사법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 함께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임 비서관의 선거 개입) 문제는 비위공직자 면직 처리 규정을 적용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시 공무원 간첩 사건 증거 조작 의혹과 관련해 자살을 시도한 국정원 협력자 김모씨가 "이번 사건을 정치에 악용하지 말라"고 말한 것에 대해 김 대표는 "악용하지 않고 선용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 상황을 정확하게 규명하고 거기 대한 책임을 엄격하게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악용되지 않기 위해서라도 진실 규명이 우선돼야 한다"며 "이 사건을 제대로 매듭지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