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캐피탈, 할부상품 안내 '고객중심'으로 변경

최종수정 2018.09.07 12:32 기사입력 2014.03.04 11: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현대캐피탈이 신차할부 상품 안내를 소비자들이 알기 쉬운 방식으로 바꾼다. 할부금 비교와 안내상품 단순화로 고객 편의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현대캐피탈은 4일 현대·기아차 신차할부 영업방식을 변경한다고 밝혔다. 우선 고객이 본인의 자금상황에 따라 차량과 금융상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세 가지 형태의 월할부금을 먼저 안내하기로 했다. 이후 금리를 알려주는 방식이다. 기존에는 금리를 고지한 후 할부금을 제시했다.

(자료 : 현대캐피탈)

월할부금은 고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상품, 만기 후 새 차 교환 부담이 적은 상품, 상환부담을 줄인 상품 순으로 간결하게 안내한다. 일정한 월할부금으로 쉽고 편리하게 상환하는 '표준형(일반형)', 월할부금 부담은 줄이고 유예금은 중고차 잔가로 보장받는 '잔가보장형(만기선택형)', 중도상환수수료 없이 수시로 원금상환이 가능한 '수시형'이 그것이다.

이 중 잔가보장형(만기선택형)은 이번에 새로 출시됐다. 차량의 잔가를 보장해줌으로써 월할부금을 최소화한 리스 성격의 할부상품이다. 월할부금이 표준형 대비 약 40% 가량 저렴하다.

또 일부 유예한 금액에 대해서는 만기 시 일시상환, 만기연장 및 차량반납이 가능하기 때문에 업계의 기존 유예할부보다 고객의 자금상황에 따른 다양한 선택이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차량 반납 시에는 경매로 차량 매각 후 잔여할부금을 정산하여 차액을 고객에게 돌려준다. 현대캐피탈측은 잔가보장형 상품의 경우 대출 만기 후 새차를 구매하려는 고객에게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금번 상품 및 안내체계 변경으로 고객의 월할부금 비교가 더욱 손쉬워져 고객의 자금계획에 맞춘 합리적인 차량 구매를 도울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가치를 최우선한 변화를 지속적으로 시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