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단독]최창제 전 서초구 부구청장, 진익철 서초구청장에 도전 화제

최종수정 2014.03.03 18:29 기사입력 2014.03.03 18:12

댓글쓰기

최 전 부구청장, 지난달 명퇴...진익철 현 구청장에 도전해 눈길

단독[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최창제 전 서초구 부구청장이 서초구청장에 도전한다.

최 전 부구청장은 지난달 말 구청장 출마를 위해 명예퇴직했다.
최 전 부구청장이 어느 지역 구청장 출마를 위해 퇴직하는 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최 전 부구청장은 3일 오후 기자와 통화에서 "서초구청장 출마를 위해 뛰고 있는데 어렵다"고 말했다.

그동안 베일에 가려져 있던 출마 지역이 서초구청장으로 들러나 주위를 놀라게 하고 있다.
최 전 부구청장은 진익철 현 서초구청장이 발령내 같이 근무해 이번 서초구청장 도전이 이변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에 따라 재선에 도전하고 있는 진익철 현 서초구청장도 난처한 입장에 처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